'2020/02'에 해당되는 글 10건

  1. 05:32:12 A Particle and Waves
  2. 2020.02.16 Life Philosophy, 86/100
  3. 2020.02.14 감기 걸린 겨울
  4. 2020.02.12 Pink 87/100
  5. 2020.02.10 Son and Father
  6. 2020.02.04 J-59: 빈집
  7. 2020.02.04 Y-85: 마실
  8. 2020.02.03 서울대공원
  9. 2020.02.02 확산 88/100
  10. 2020.02.01 점심 ㅃㅃ

A Particle and Waves

슬렁슬렁 2020. 2. 19. 05:32

 

Everything is 0

Starting and ending with 0

So, 0 is anything.

 

 

 

 

 

심지어 키보드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Particle and Waves  (0) 05:32:12
Life Philosophy, 86/100  (0) 2020.02.16
감기 걸린 겨울  (0) 2020.02.14
Pink 87/100  (0) 2020.02.12
Son and Father  (0) 2020.02.10
서울대공원  (0) 2020.02.03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A short sweet break of an ajummah and her shoe.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Particle and Waves  (0) 05:32:12
Life Philosophy, 86/100  (0) 2020.02.16
감기 걸린 겨울  (0) 2020.02.14
Pink 87/100  (0) 2020.02.12
Son and Father  (0) 2020.02.10
서울대공원  (0) 2020.02.03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감기 걸린 겨울

슬렁슬렁 2020. 2. 14. 06:07

 

 

 

 

 

....

 

어제 누군가 내 곁에서

내 이름을 큰 소리로 불렀을 때

내겐 마치 열린 창문으로

한 송이 장미꽃이 떨어져 내리는 것 같았다.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두 번은 없다'

 

어휴, 그랬어요.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Particle and Waves  (0) 05:32:12
Life Philosophy, 86/100  (0) 2020.02.16
감기 걸린 겨울  (0) 2020.02.14
Pink 87/100  (0) 2020.02.12
Son and Father  (0) 2020.02.10
서울대공원  (0) 2020.02.03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ink 87/100

슬렁슬렁 2020. 2. 12. 04:36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Philosophy, 86/100  (0) 2020.02.16
감기 걸린 겨울  (0) 2020.02.14
Pink 87/100  (0) 2020.02.12
Son and Father  (0) 2020.02.10
서울대공원  (0) 2020.02.03
확산 88/100  (0) 2020.02.0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n and Father

슬렁슬렁 2020. 2. 10. 06:16

 

on the same road but in a different lane. 

 

긍게 설거지도 각자!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기 걸린 겨울  (0) 2020.02.14
Pink 87/100  (0) 2020.02.12
Son and Father  (0) 2020.02.10
서울대공원  (0) 2020.02.03
확산 88/100  (0) 2020.02.02
점심 ㅃㅃ  (0) 2020.02.01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J-59: 빈집

이어가기 2020. 2. 4. 13:34

새벽 2시에

경찰차를 택시처럼 타고 귀가하지 않나

친구 부모님 시켜서 구급차를 부르지 않나

님 없는 새벽이면

부지런한 가게 셔터문 올라가듯

눈꺼풀이 스르르 오토로 올라갑니다.

또 어떤 역사적 스토리를 이 밤에 홀로 쓰고 계실지 그 게 정말 본능적으로 궁금해서

 

 

평상시 바치는 효도가 아무리 힘들어도 그렇지 ...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J-59: 빈집  (0) 2020.02.04
Y-85: 마실  (0) 2020.02.04
J-58: 잔소리  (0) 2020.01.30
Y-84: Lobby  (0) 2020.01.04
W-42: 메리크리스마스  (0) 2019.12.21
Y-83: 830원  (0) 2019.12.16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Y-85: 마실

이어가기 2020. 2. 4. 12:55

 

 

타이페이 술집은 없음

다시,

못 찾았음.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J-59: 빈집  (0) 2020.02.04
Y-85: 마실  (0) 2020.02.04
J-58: 잔소리  (0) 2020.01.30
Y-84: Lobby  (0) 2020.01.04
W-42: 메리크리스마스  (0) 2019.12.21
Y-83: 830원  (0) 2019.12.16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대공원

슬렁슬렁 2020. 2. 3. 03:24

 

                                                                                            이
                                                                                         세상
                                                                                      이
                                                                              동물원

                                                                 없는

                                                              게
                                                           없

                                                        는

 

                                        곳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Pink 87/100  (0) 2020.02.12
Son and Father  (0) 2020.02.10
서울대공원  (0) 2020.02.03
확산 88/100  (0) 2020.02.02
점심 ㅃㅃ  (0) 2020.02.01
교통약자석 89/100  (0) 2020.01.29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확산 88/100

슬렁슬렁 2020. 2. 2. 12:31

 

첫 진료의 기록

병원에서 처음 진료를 받았을 때의 병명이 감기였다.
'엄마가 빨리 시장에 다녀올테니 가만히 기다리고 있어.'
엄마는 간호사에게 나를 부탁한다며 나가셨고
이제 간호사의 얼굴은 당연히 기억나지 않지만
처음 보는 새하얀 반팔 복장이 주는 인상이 대단히 강렬했다.
아마 아버지 퇴근시간을 맞춘 어스름한 거리의 풍경과
조금 침침하고 조용했던 진료실 분위기로 인한 대비로
흰색은 더욱 도드라졌을 것.
진료실과 대길실 구분이 없어서
먼저 온 환자들이 진료 받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었는데 역시
흰 가운을 입은 의사가 환자의 입을 벌리고 입 안에 집어넣던
은색의 납작하고 작은 수저, 
의사의 책상 위에 그 수저를 담는데 사용했던  연한 파란색의 세로로 길쭉한 유리 용기,
가슴과 등판을 더듬던 청진기의 차가운 촉감이 
간호사의 유니폼만큼 병원의 대표적인 상징물로 기억에 남아 있다.
또 하나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 풍경은 
같이 진료를 기다리며 옆에 앉아 있던 네댓 명의 내방객이다.
너무 어려 의자에 푹 파묻혀 있었기에 그들의 모습은 실루엣으로 보였는데
거기에 어른도 한 두 명이 끼어 있었던 것. 

생경했다.
생경하다는 그 느낌은 아마도 여태 나에게 남아 있지만
그렇게도 벗어나고자 노력하는 보수적인 기질의 원초적 단면이었으리.
이른바 본능적인 범주화의 결과라고나 할까.

나는 어리다.
어리니깐 아프다.
아픈 건 어린이다.

이런 유치한 논리회로가 그 어른을 그 자리에서 이질적인 존재로 만들었을 것.

 



2020년 2월 2일 현재
중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으로

중국에서 숨진 사람 수가 304명이란다. 다시 중국에서는 
엎친데 덮친다고 이 감염증보더 더욱 치명적인 조류독감이 발견되었단다.
지금까지 조류독감의 유일한 퇴치법은 살처분이다. 살처분의 희생자로는
나, 닭이 압도적이다.

여기 닿기만 해도 죽는 독극물이 있다.
이 독극물로부터 생명을 지키기 위해서

손에 묻으면 손목을 자르고
팔에 묻으면 어깨를 자르고
얼굴에 묻으면 ...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n and Father  (0) 2020.02.10
서울대공원  (0) 2020.02.03
확산 88/100  (0) 2020.02.02
점심 ㅃㅃ  (0) 2020.02.01
교통약자석 89/100  (0) 2020.01.29
Red 90/100  (0) 2020.01.28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점심 ㅃㅃ

슬렁슬렁 2020. 2. 1. 06:24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대공원  (0) 2020.02.03
확산 88/100  (0) 2020.02.02
점심 ㅃㅃ  (0) 2020.02.01
교통약자석 89/100  (0) 2020.01.29
Red 90/100  (0) 2020.01.28
잣대 91/100  (0) 2020.01.26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