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82: 세상에 ...

이어가기 2019. 11. 26. 01:59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82: 세상에 ...  (0) 2019.11.26
W-41: 고맙습니다  (0) 2019.11.24
Y-81: 낭만적 유토피아 소비하기 : 사랑과 자본주의의 문화적 모순  (0) 2019.11.05
Y-80: 장하나  (0) 2019.10.21
Rest in Peace  (0) 2019.10.06
J-57: Happy  (0) 2019.09.17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W-41: 고맙습니다

이어가기 2019. 11. 24. 06:33

늘 당신들이 자랑스럽습니다.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82: 세상에 ...  (0) 2019.11.26
W-41: 고맙습니다  (0) 2019.11.24
Y-81: 낭만적 유토피아 소비하기 : 사랑과 자본주의의 문화적 모순  (0) 2019.11.05
Y-80: 장하나  (0) 2019.10.21
Rest in Peace  (0) 2019.10.06
J-57: Happy  (0) 2019.09.17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시 한 번 찾아봤지만 집엔 없구요,
분명히 그 날 아침에 수거함에다 집어 넣었습니닷!"
"한 번만 더 찾아봐 주세요."
"아니, 이봐욧. (정말 콧김이 나오고 씩씩거리는 소리가 전달되게 조금은 과장되나 진지한 목소리로)

그 것 때메 집안 대청소도 했는데!!!

그래, 또 한 번 찾아봅시다. (무섭도록 앙칼지게) 그랬는데도 안 나오면?"
"잠깐마니요..."
어쩌구 저쩌구 ....
"그러며는요오 ~ 다시 한 번만 찾아봐 주시겠어요오."
(절대적으로 강경하고 단호하게) "네 ~~."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82: 세상에 ...  (0) 2019.11.26
W-41: 고맙습니다  (0) 2019.11.24
Y-81: 낭만적 유토피아 소비하기 : 사랑과 자본주의의 문화적 모순  (0) 2019.11.05
Y-80: 장하나  (0) 2019.10.21
Rest in Peace  (0) 2019.10.06
J-57: Happy  (0) 2019.09.17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Y-80: 장하나

이어가기 2019. 10. 21. 07:06

장하나뿐이었겠냐만 ...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41: 고맙습니다  (0) 2019.11.24
Y-81: 낭만적 유토피아 소비하기 : 사랑과 자본주의의 문화적 모순  (0) 2019.11.05
Y-80: 장하나  (0) 2019.10.21
Rest in Peace  (0) 2019.10.06
J-57: Happy  (0) 2019.09.17
W-40: 三人三色  (0) 2019.09.0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st in Peace

이어가기 2019. 10. 6. 06:28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81: 낭만적 유토피아 소비하기 : 사랑과 자본주의의 문화적 모순  (0) 2019.11.05
Y-80: 장하나  (0) 2019.10.21
Rest in Peace  (0) 2019.10.06
J-57: Happy  (0) 2019.09.17
W-40: 三人三色  (0) 2019.09.05
Y-79: 양은 도시락  (0) 2019.08.30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J-57: Happy

이어가기 2019. 9. 17. 04:36

B 2 U

 

여명

 

달개비 (닭의장풀)
금개국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80: 장하나  (0) 2019.10.21
Rest in Peace  (0) 2019.10.06
J-57: Happy  (0) 2019.09.17
W-40: 三人三色  (0) 2019.09.05
Y-79: 양은 도시락  (0) 2019.08.30
J-56: 불 탔던 오밤중  (0) 2019.08.16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W-40: 三人三色

이어가기 2019. 9. 5. 05:24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st in Peace  (0) 2019.10.06
J-57: Happy  (0) 2019.09.17
W-40: 三人三色  (0) 2019.09.05
Y-79: 양은 도시락  (0) 2019.08.30
J-56: 불 탔던 오밤중  (0) 2019.08.16
Y-78: 야생화축제장을 찾은 수재  (0) 2019.07.29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민학교 시절 점심시간 
어떤 선생님은 아이들의 도시락에서 밥과 반찬을 모으기도 했는데
그걸 누가 받아먹었고 그 때의 기분이 어땠을지는 기억에 없다.
밥풀 하나라도 남기지 않는 게 애국하는 길이고
어머니 설거지의 노고를 덜어주는 길이라고 배웠다기 보다는
우리는 늘 많이 고팠으니, 
아무리 있어도 먹어도 고팠던 그 시절.

 

오늘, 실밥 설치예술의 진행과정이 체크되고
세계 최고 물가의 국가에서 살 떨리는 늦캉스가 시작된다.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J-57: Happy  (0) 2019.09.17
W-40: 三人三色  (0) 2019.09.05
Y-79: 양은 도시락  (0) 2019.08.30
J-56: 불 탔던 오밤중  (0) 2019.08.16
Y-78: 야생화축제장을 찾은 수재  (0) 2019.07.29
J-55: 어벤져스 엔드게임  (0) 2019.05.18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多發性 熱象에

오밤중이 불타고

휴대폰은 홀로 떨 때

 

나는 모른다

(너는 안다)

이 세상을 원망해

얼마나 심하게 코를 고는지

 

잘생긴 코,

자지 않고 뭐하랴

학교엘 가랴 도서관엘 가랴?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40: 三人三色  (0) 2019.09.05
Y-79: 양은 도시락  (0) 2019.08.30
J-56: 불 탔던 오밤중  (0) 2019.08.16
Y-78: 야생화축제장을 찾은 수재  (0) 2019.07.29
J-55: 어벤져스 엔드게임  (0) 2019.05.18
J-54: 효자  (0) 2019.05.0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컴퓨터공학을 전공한 학사 학위 소지자인데

앞으로 또 다른 무엇을 어디에서 전공할지는 신도 모르지만

통통 예쁜 손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어디에도 없다.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79: 양은 도시락  (0) 2019.08.30
J-56: 불 탔던 오밤중  (0) 2019.08.16
Y-78: 야생화축제장을 찾은 수재  (0) 2019.07.29
J-55: 어벤져스 엔드게임  (0) 2019.05.18
J-54: 효자  (0) 2019.05.02
Y-76: Conference  (0) 2019.04.28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