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에 해당되는 글 13건

  1. 2020.03.29 J-63: 2차는 사양
  2. 2020.03.25 An Enfant Terrible
  3. 2020.03.20 A Freudian Setting
  4. 2020.03.17 북한강에서
  5. 2020.03.17 청소, 79/100
  6. 2020.03.15 Y-88, 서점 가는 길
  7. 2020.03.15 The Human Conditions
  8. 2020.03.11 토끼, 80/100
  9. 2020.03.10 아들말고
  10. 2020.03.08 베테랑, 81/100

J-63: 2차는 사양

이어가기 2020. 3. 29. 04:46

 

한 개든 열 개든

일마다 성공인 삶 어디 있으랴
실패가 성공에 도움이 된다면
그보다 값진 메뉴 없지 않겠냐.

 

 

 

자, 다시 날자!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J-63: 2차는 사양  (0) 2020.03.29
Y-87: Pink  (0) 2020.03.05
Y-86: 끼리끼리  (0) 2020.02.27
J-62: 색깔 있는 공짜 인생  (0) 2020.02.26
J-61: Edvard Munch  (0) 2020.02.25
J-60: 1차, 84/100  (0) 2020.02.23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An Enfant Terrible

슬렁슬렁 2020. 3. 25. 06:04

on the table.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Life is ... 78/100  (0) 2020.04.03
One of exceptions to the social distancing rule  (0) 2020.04.02
An Enfant Terrible  (0) 2020.03.25
A Freudian Setting  (0) 2020.03.20
북한강에서  (0) 2020.03.17
청소, 79/100  (0) 2020.03.17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A Freudian Setting

슬렁슬렁 2020. 3. 20. 04:34

 

How can you provide better elements for a Freudian settinig?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e of exceptions to the social distancing rule  (0) 2020.04.02
An Enfant Terrible  (0) 2020.03.25
A Freudian Setting  (0) 2020.03.20
북한강에서  (0) 2020.03.17
청소, 79/100  (0) 2020.03.17
Y-88, 서점 가는 길  (0) 2020.03.1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한강에서

슬렁슬렁 2020. 3. 17. 21:28

 

정태춘

저 어두운 밤하늘에

가득 덮인 먹구름이

밤새 당신 머리를

짓누르고 간 아침

 

나는 여기 멀리

해가 뜨는 새벽 강에

홀로 나와 그 찬물에

얼굴을 씻고

 

서울이라는 아주 낯선 이름과

또 당신 이름과

그 텅 빈 거리를 생각하오

강가에는 안개가 안개가 가득 피어나오

 

짙은 안개 속으로 새벽강은 흐르고
나는 그 강물에 여윈 내 손을 담그고
산과 산들이 얘기하는 나무와 새들이 얘기하는
그 신비한 소리를 들으려 했소
강물 속으로 또 강물이 흐르고

 

내 맘 속엔 또 내가 서로 부딪히며 흘러가고
강가에는 안개가 안개가 또 가득 흘러가오

 


아주 우울한 나나들이 우리 곁에 오래 머물 때
우리 이젠 새벽강을 보러 떠나요 
과거로 되돌아가듯 거슬러 올라가면
거기 처음처럼 신선한 새벽이 있소

흘러가도 또 오는 시간과
언제나 새로운 그 강물에 발을 담그면
강가에는 안개가 안개가 천천히 걷힐 거요
흘러가도 또 오는 시간과 언제나 새로운
그 강물에 발을 담그면
강가에는 안개가 안개가 천천히 걷힐거요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An Enfant Terrible  (0) 2020.03.25
A Freudian Setting  (0) 2020.03.20
북한강에서  (0) 2020.03.17
청소, 79/100  (0) 2020.03.17
Y-88, 서점 가는 길  (0) 2020.03.15
The Human Conditions  (0) 2020.03.1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소, 79/100

슬렁슬렁 2020. 3. 17. 05:45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Freudian Setting  (0) 2020.03.20
북한강에서  (0) 2020.03.17
청소, 79/100  (0) 2020.03.17
Y-88, 서점 가는 길  (0) 2020.03.15
The Human Conditions  (0) 2020.03.15
토끼, 80/100  (0) 2020.03.11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When it comes to books,

We read and

Do or don't understand, but

She smells and feels.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한강에서  (0) 2020.03.17
청소, 79/100  (0) 2020.03.17
Y-88, 서점 가는 길  (0) 2020.03.15
The Human Conditions  (0) 2020.03.15
토끼, 80/100  (0) 2020.03.11
아들말고  (0) 2020.03.10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Human Conditions

슬렁슬렁 2020. 3. 15. 07:26

 

인간의 조건

by Hannah Arendt

 

인간 실존의 세 가지 조건 - 생명, 세계성, 다원성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소, 79/100  (0) 2020.03.17
Y-88, 서점 가는 길  (0) 2020.03.15
The Human Conditions  (0) 2020.03.15
토끼, 80/100  (0) 2020.03.11
아들말고  (0) 2020.03.10
베테랑, 81/100  (0) 2020.03.08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토끼, 80/100

슬렁슬렁 2020. 3. 11. 07:20

 

She scolded me, "Behave yourself in public areas!" 

But, you know my hobby is photography, 
you are the first beauty I've ever seen in the public transportation, 

I know your brother in Oviedo and blah blah.

 

 

80. 토끼 
81. 베테랑 
82. Stop
83. 가장 힘든 건
84. J-60: 1차
85. 최영미 유감   
86. Life Philosophy  
87. Pink
88. 확산
89. 교통약자석
90 Red
91. 자세 
92. SOS
93. 경자년
94. Different Same Things 
95. 상대성원리 
96 Morning Has Broken
97 운수대통
98. 지정석
99. 自己負傷 列車
100. 착시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Y-88, 서점 가는 길  (0) 2020.03.15
The Human Conditions  (0) 2020.03.15
토끼, 80/100  (0) 2020.03.11
아들말고  (0) 2020.03.10
베테랑, 81/100  (0) 2020.03.08
Stop, 82/100  (0) 2020.03.07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들말고

슬렁슬렁 2020. 3. 10. 05:14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Human Conditions  (0) 2020.03.15
토끼, 80/100  (0) 2020.03.11
아들말고  (0) 2020.03.10
베테랑, 81/100  (0) 2020.03.08
Stop, 82/100  (0) 2020.03.07
戰友  (0) 2020.03.04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베테랑, 81/100

슬렁슬렁 2020. 3. 8. 09:23

 

特戰司 老兵

 

쉴 땐 쉰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 80/100  (0) 2020.03.11
아들말고  (0) 2020.03.10
베테랑, 81/100  (0) 2020.03.08
Stop, 82/100  (0) 2020.03.07
戰友  (0) 2020.03.04
After the Resurrection  (0) 2020.02.24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