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9'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2.19 달린다

달린다

슬렁슬렁 2019.02.19 08:18



하루도 쉼 없이 달렸던 때가 있었다

달리기 위해 잠자리에 들고

운동장 가자고 눈을 뜨고

버스를 타도 서서 가고

승강기는 경멸하고,

칭송할지어다

흐르는 

땀 !



묵주 쥐고

성부자령 데리고

차 타고 가서 달리고

새 신발 사는 재미로 달리고

개나리 진달래 사열하며 달리고

골프장을 가로질러 욕 먹으며 달리고

빗물, 눈발이 달지 않냐, 감탄하며 달리고

아이들 인라인스케이트와 한강남단을 종주하고

여명의 별똥별이 더 이상 안 떨어질 때까지 달리고

내일은 약속이 있으니 오늘 달리기는 조석으로 두 탕

내 몸의 건강은 집안의 행복 아니더냐, 세뇌하며 달리고.



그러면서도 정작 한 번도 마라톤을 완주한 적이 없었다.


정확히는 시도한 적도 없었다.

영민한 아들이 물었지.

밥 나와 돈 나와?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숲: 싼다  (0) 2019.02.24
서울숲: 마신다  (0) 2019.02.22
달린다  (0) 2019.02.19
갤러리 정원: 걷는다  (0) 2019.02.09
수색병  (0) 2019.02.05
Cycle of Road  (0) 2019.02.02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