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에 해당되는 글 6건

  1. 2019.02.24 서울숲: 싼다
  2. 2019.02.22 서울숲: 마신다
  3. 2019.02.19 달린다
  4. 2019.02.09 갤러리 정원: 걷는다
  5. 2019.02.05 수색병
  6. 2019.02.02 Cycle of Road

서울숲: 싼다

슬렁슬렁 2019.02.24 06:51


싸자고 먹고, 먹는 게 삶의 목적인 개도 있지만

대개는 살자고 먹고, 먹자고 싼다.

떠나보내는 행위는 하루중 가장 경건한 의식이다.





손에 똥 묻히기 싫으면 나오질 말자.

삶은 태생적으로 타자의 희생으로 이루어지지 않는가.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SeMA 벙커: 착한 사마리아인  (0) 2019.03.07
서대문 형무소: 남긴다  (0) 2019.03.02
서울숲: 싼다  (0) 2019.02.24
서울숲: 마신다  (0) 2019.02.22
달린다  (0) 2019.02.19
갤러리 정원: 걷는다  (0) 2019.02.09
Posted by 바람의 아들

직박구리







예닐곱 마리쯤 될까

서로 찍어달라고

잘 찍어달라고

교대로 구멍을 차지하며 수다 한 모금

간혹 순번이 헷갈릴 때는 핏대 대 핏대

우물가 아낙들 즐거움 한가득.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대문 형무소: 남긴다  (0) 2019.03.02
서울숲: 싼다  (0) 2019.02.24
서울숲: 마신다  (0) 2019.02.22
달린다  (0) 2019.02.19
갤러리 정원: 걷는다  (0) 2019.02.09
수색병  (0) 2019.02.0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달린다

슬렁슬렁 2019.02.19 08:18



하루도 쉼 없이 달렸던 때가 있었다

달리기 위해 잠자리에 들고

운동장 가자고 눈을 뜨고

버스를 타도 서서 가고

승강기는 경멸하고,

칭송할지어다

흐르는 

땀 !



묵주 쥐고

성부자령 데리고

차 타고 가서 달리고

새 신발 사는 재미로 달리고

개나리 진달래 사열하며 달리고

골프장을 가로질러 욕 먹으며 달리고

빗물, 눈발이 달지 않냐, 감탄하며 달리고

아이들 인라인스케이트와 한강남단을 종주하고

여명의 별똥별이 더 이상 안 떨어질 때까지 달리고

내일은 약속이 있으니 오늘 달리기는 조석으로 두 탕

내 몸의 건강은 집안의 행복 아니더냐, 세뇌하며 달리고.



그러면서도 정작 한 번도 마라톤을 완주한 적이 없었다.


정확히는 시도한 적도 없었다.

영민한 아들이 물었지.

밥 나와 돈 나와?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숲: 싼다  (0) 2019.02.24
서울숲: 마신다  (0) 2019.02.22
달린다  (0) 2019.02.19
갤러리 정원: 걷는다  (0) 2019.02.09
수색병  (0) 2019.02.05
Cycle of Road  (0) 2019.02.0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바람에게 명한다

밀어라

줄을 끊자


훈장이 너무 무겁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숲: 마신다  (0) 2019.02.22
달린다  (0) 2019.02.19
갤러리 정원: 걷는다  (0) 2019.02.09
수색병  (0) 2019.02.05
Cycle of Road  (0) 2019.02.02
동화역 해리포터  (0) 2019.01.23
Posted by 바람의 아들

수색병

슬렁슬렁 2019.02.05 05:04






찾았네

새해복






가족 중에서 사랑 때문에 죽은 이는 아무도 없다.

한때 일어난 일은 그저 그뿐, 신화로 남겨질 만한 건 아무것도 없다.

아마도 로미오들은 결핵으로? 어쩌면 줄리엣들은 디프테리아로?

...



- 비스와바 쉼보르스키, <사진첩> 중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린다  (0) 2019.02.19
갤러리 정원: 걷는다  (0) 2019.02.09
수색병  (0) 2019.02.05
Cycle of Road  (0) 2019.02.02
동화역 해리포터  (0) 2019.01.23
望遠市場: 손手  (0) 2019.01.09
Posted by 바람의 아들

Cycle of Road

슬렁슬렁 2019.02.02 02:38

과제 대안
















Today is the fruit of yesterday and the seed for tomorrow,

whose witness I notice on the road.


Thanks for watching.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갤러리 정원: 걷는다  (0) 2019.02.09
수색병  (0) 2019.02.05
Cycle of Road  (0) 2019.02.02
동화역 해리포터  (0) 2019.01.23
望遠市場: 손手  (0) 2019.01.09
문화비축기지: 대화  (0) 2019.01.07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