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렁슬렁'에 해당되는 글 195건

  1. 2015.02.23 북청사자놀음
  2. 2015.02.20 경복궁의 야경
  3. 2015.02.17 창경궁의 야경
  4. 2015.02.10 태백 삼방길에서 황지연못, 태백체험공원까지
  5. 2015.01.26 영종도
  6. 2015.01.16 경인아라뱃길 - 정서진
  7. 2015.01.07 용산전자상가에서 삼각지역 - 서교동
  8. 2014.12.19 응봉산 일몰
  9. 2014.12.01
  10. 2014.11.07 팽목항

북청사자놀음

슬렁슬렁 2015.02.23 23:58

구정 때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북청사자놀음 공연이 있었다. 사자춤에 대한 첫 기록은 삼국사기에 나온다. 최치원은 사자춤을 이렇게 설명했다. "‘멀고 먼 사막을 건너 만리 길을 오느라고, 털옷은 다 찢어지고 먼지를 뒤집어 섰네. 머리를 흔들고 꼬리를 치며 인덕을 길들이니 뛰어난 그 재주가 어찌 온갖 짐승과 같으랴."

 

 

북청은 함경남도 북청군(北靑郡)을 말하는데 여기에서도 북청읍 사자계(獅子契), 가회면 학계(學契), 구 양천면의 영락계(英樂契) 등의 사자놀음이 유명하고, 특히 북청읍 사자는 댓벌〔竹坪里〕사자, 그것도 다시 이촌사자, 중촌사자, 넘은개사자, 동문밖사자, 후평사자, 북리사자, 당포사자 등으로 나뉜다고 한다. 오늘의 출연진들이 거의가 후덕한 중년이라 과연 백수의 왕이 제대로 표현될지 걱정이 들었다. 출연진은 사자구경을 온 양반과

 

 

그의 하인 꼭쇠(꺽쇠). 꼭쇠는 양반을 갖고 놀면서 중요무형문화재 제15호인 이 극의 흐름을 소개하고 이어주는 사회자다. 기록에 따르면 꼭쇠 밑에 더 험상궂은 모습의 길잡이가 있다는데 등장하지 않았다.

 

 

꼭쇠의 지휘에 따라 애원성 춤으로 극이 시작된다. 남편과 자식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표현했다는데 안무가의 표정은 매우 사무적이었다.

 

 

그러나 소고 2인무가 경쾌하게 시작되며 극의 분위기가 올라간다.

 

 

안무가들의 연령이 높아갈수록 열기가 고조되어 바닥이 따듯해지고

 

 

칼춤에서는 굿거리 장단에 맞춰 속도와  힘이 보태진다. 두 남성의 대결을 표현한 듯한데 여성들처럼 여전히 표정연기가 힘에 부쳐 보여 좀 안쓰러웠다.

 

 

무동춤. 많은 박수를 받았다.

아이의 어깨놀림은 경직되어 있지만  손놀림과 표정이 귀여웠다.

 

 

기립박수 수준의 환호를 불러일으킨 꼽추춤. 행복하게 오래오래 사세요. 북청사자놀음극이 끝나고 춤꾼들이 인사하느라 가면을 벗었을 때 나도 모르게 나온 인사말이다.

 

 

동작은 크지 않으시나 표정이 살아 계시다. 힘 내세요 ~~

 

 

메인게임. 사자춤은 초장, 중장, 말장으로 구분되어져 진행된다. 기본 춤사위는 모래기로 표현된다. 모래기는 함경도 방언으로 "갈기"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역동적인 사자춤의 기본기라 할수있다. 모래기는 下上左右 또는 左右下上 순서로 이루어진다. 초장은 느린 굿거리 장단에 맞추어 사자가 의인화된 모습을 보여준다. 사자가 모래기를 치면서 뛰고, 굼실대며 정제된 춤사위를 보여주며 예술적 미가 돋보인다.


 

 

 

중장은 백수의 제왕다운 힘찬 모래기를 보여주며 아울러 기기묘묘한 춤사위를 보여준다. 중장의 모래기는 가장 역동적이고 활달한 사자춤사위를 표현해준다. 사자가 서서 뛰고, 모잽이 걸음으로 걷고, 돌면서 힘찬 춤사위를 연출한다. 사자가 허기가 지면 꺽쇠가 건네준 토끼를 먹고 체하여 쓰러진다. 

 

 

사자를 고쳐달라는 양반의 요청대로 스님이 입장하여 염불을 외워도 소용이 없어 꺽쇠가 의원을 청하여 침과 감로수를 먹여 소생시킨다.

 

 

소생 됨. 말장이 시작된다. 기지개를 켜고 절묘한 춤사위로 관객에게 애교를 떨며 최고의 기량을 선보인다.

 

 

어떻게 장고가 빠져 있는 퉁소, 북, 징으로 이루어진 연주팀의 연주도 점점 클라이막스로 치닫는다.

 

 

이렇게 놀이는 2마당(놀이마당,사자마당)과 9과장으로 나누어 연희되었다. 마지막에는 모든 연기자가 나와 한바탕 춤을 추고 부락의 최고 어른에게 놀이의 결과를 보고하면서 전체 과장을 마무리한다.

 

 

공연이 다 끝나고 사자춤의 주인공들인 젊은이들이 모습을 드러내자 관객들이 놀라운 탄성을 보내며 박수로 치하했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장사  (0) 2015.03.16
지지향  (0) 2015.03.04
북청사자놀음  (0) 2015.02.23
경복궁의 야경  (0) 2015.02.20
창경궁의 야경  (0) 2015.02.17
태백 삼방길에서 황지연못, 태백체험공원까지  (0) 2015.02.10
Posted by 바람의 아들

경복궁은 창경궁과 달리 16일까지 하루 더 야간에 개방했다.

비가 오셔도 큰 기대는 안 했는데 역시나 많은 시민 커플들이 찾아왔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지향  (0) 2015.03.04
북청사자놀음  (0) 2015.02.23
경복궁의 야경  (0) 2015.02.20
창경궁의 야경  (0) 2015.02.17
태백 삼방길에서 황지연못, 태백체험공원까지  (0) 2015.02.10
영종도  (0) 2015.01.26
Posted by 바람의 아들

2월 10일부터 15일에 걸쳐, 오후 7~10시까지 개방하였다.

 

 

인터넷 예매만 가능했고, 현장에서는 노인/외국인 50명에 한하여 입장권을 구매할 수 있고, 장애인은 복지카드를 제시하고 들어가면 된다. 특별 야간개장임에도 관람료는 1천원.

 

 

입장객은 2,200명 제한이지만 이 숫자로도 바글바글. 시행 첫 해에는 인산인해였다고. 

 

 

기품 있는 노숙인은 안 복작거리면서 운치있는 야경만 찾으나

 

 

구석구석이 젊은 연인, 늙은 남녀, 온간 쌍쌍들의 뜨듯한 안방이다.

 

 

하늘로 멋지게 치고 올라간 향나무가 고개를 끄덕이며 위로한다.

 

 

한국 고유의 처마 모습을 뽐내고 있崇文堂.

사람을 안 담으려고 애쓰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 ㅜㅜ

 

 

함인정 뒷모습. 야간 개장 구역은 제한적이다.

그래도 화장실이 어디 있는지 모른다고 함부로 오줌 싸면 안 된다. 

 

 

용의 콧구멍처럼 보이는 옥천교. 조선 왕궁은 모두 명당수 위의 석교를 건너 정전으로 들어가게 만들어졌다. 다리 중앙에 잡귀를 쫓는 도깨비 낯짝이 조각되어 있다. 지붕에 있는 어처구니와 함깨 잡신들을 격퇴하느라 얼마나 수고가 많겠나. 치하한다.

 

 

춘당지. 1909년에 조성된 연못이고 연못 속의 섬은 1986년에 조성되었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청사자놀음  (0) 2015.02.23
경복궁의 야경  (0) 2015.02.20
창경궁의 야경  (0) 2015.02.17
태백 삼방길에서 황지연못, 태백체험공원까지  (0) 2015.02.10
영종도  (0) 2015.01.26
경인아라뱃길 - 정서진  (0) 2015.01.16
Posted by 바람의 아들

 

 

 

 

 

"아버지는 광부였다 "

박병문 작가님.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복궁의 야경  (0) 2015.02.20
창경궁의 야경  (0) 2015.02.17
태백 삼방길에서 황지연못, 태백체험공원까지  (0) 2015.02.10
영종도  (0) 2015.01.26
경인아라뱃길 - 정서진  (0) 2015.01.16
용산전자상가에서 삼각지역 - 서교동  (0) 2015.01.07
Posted by 바람의 아들

영종도

슬렁슬렁 2015.01.26 19:32

공간의 여유는 조금도 허용하지 않는 인천공항.

이쑤시개 하나 구하는데 한식식당가까지 진출해야 하는 이 ...

 

 

인천공항역 3층 2번 승강장에서

 

 

302번이나 306번 버스를 타면

 

 

 

 

 

 

선녀바위 쪽으로 해변을 따라 가는 길.

이 길을 따라가다 보면 음식점에서 길이 막힌다. 왼쪽 산을 타는 길을 찾아야 한다.

 

 

해변을 따라 만나는 다양하게 독특한 모습의 바위들은 겨울철 비오는 영종도 해변의 색다른 길동무들이다. 

 

 

 

 

 

 

 

 

 

길이 막힌 것을 확인하고 되돌아다 나온다. 미리 보아두었던 밧줄을 잡고 유격, 유격 ...

 

 

올라가는 길에서 만난 불타는 듯한 나목.

혹시 내려가라는 암시는 아닐까라는 쓸데 없는 걱정. 조금 헤메다 동네 분을 만나 도움을 받았다.

 

 

정상 길목의 꼬추바위

한 놈은 섰고 또 한 놈은 누웠다.

 

 

 

해안에서 방금 되돌아나온 길.

  

 

야트막한 정상에 서서 확보한 서쪽과 남쪽의 시야.

1시방향 끝이 선녀바위.

 

 

모래가 아름다운 을왕리해수욕장.

   

 

 

30여분의 산행 후 다시 밧줄을 타고 내려와서 해변으로

 

 

2 by  3 or much more ...

 

 

 

졸음도(조름섬)

하루 두 번 열린다는 바닷길인데 포기했다.

언제 닫힐지 알아보지 않았기에.

 

 

 

지천으로 깔린 굴과 조개들을 보고 가슴을 친다.

내가 연장 들고 꼭 다시 오마 ㅜㅜ

 

 

 

 

 

 

 

세상에나 ~ 선녀바위!?

 

 

그 옆은 나무꾼 바위?

 

 

에라이 ~

 

 

  

 

 

  

 

이렇게 한적하고 운치 있는 곳이 서울 근교.

비까지 오시니 꼭 와야 할 가족과 진성 연인들뿐.

 

 

그래서 음식값이 비싼 거야?

 

 

외지인이 차지하고 있는 음식점들. 이 꼴 나는 수가 있겠지.

 

 

 

 

 

 

 

  

 

미어켓 바위 / 바다사자 바위 / 쥐새끼 바위 / 치킨 바위 / 두꺼비 바위 등등 ...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경궁의 야경  (0) 2015.02.17
태백 삼방길에서 황지연못, 태백체험공원까지  (0) 2015.02.10
영종도  (0) 2015.01.26
경인아라뱃길 - 정서진  (0) 2015.01.16
용산전자상가에서 삼각지역 - 서교동  (0) 2015.01.07
응봉산 일몰  (0) 2014.12.19
Posted by 바람의 아들

 

 

 

 

곰 조형물과 두 개의 풍력발전기가 인천 서구 전체의 랜드마크가 된다.

 

 

 

달튼 외국인학교와 청라 아파트촌 오전 모습

 

 

오후 모습

 

 

 

 

역에서 200여 미터를 가다 보면 나타나는 샛길.

 

 

 

장하다!

휴게소 안에 들어가면 이 게 세계에서 제일 큰 조형물이라는 기네스북 인증서가 있다.

 

 

 

 

 

마침 엄청난 바람이 ...

 

 

 

 

 

 

 

 

 

 

여그가 국토종주 자전거길의 출발점이라고 주장하고

 

 

정호승 시인의 정서진 시비. 애 쓴다 ~

 

 

 

 

해상공원이라는 폐선과 1주일에 한번 소대 병력을 싣고 소풍가는 유람선이 대치중.

 

 

 

 

 

텅텅 ...

 

 

 

  

 

 

 

 

혼자 하루종일 돌아가는 소개 영상

 

 

엄마랑 할머니가 갓난아기에게 '정서진은 정동진의 반대 개념이고 저 건물은

 

 

여객선터미널인데 일요일에는 휴점하는 특이한 곳으로 ...'

 

 

 

 

 

 

멀리 검안역쪽 백석교

 

 

 

 

전망대 꼭대기의 식당. 기본이 4만원부터 ...

 

 

터미널에서는 간단히 ...

 

 

 

 

 

 

 

 

 

 

 

 

 

헐레벌떡 ;;

 

 

 

 

 

 

 

귀가는 외출의 역순.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백 삼방길에서 황지연못, 태백체험공원까지  (0) 2015.02.10
영종도  (0) 2015.01.26
경인아라뱃길 - 정서진  (0) 2015.01.16
용산전자상가에서 삼각지역 - 서교동  (0) 2015.01.07
응봉산 일몰  (0) 2014.12.19
  (0) 2014.12.01
Posted by 바람의 아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종도  (0) 2015.01.26
경인아라뱃길 - 정서진  (0) 2015.01.16
용산전자상가에서 삼각지역 - 서교동  (0) 2015.01.07
응봉산 일몰  (0) 2014.12.19
  (0) 2014.12.01
팽목항  (0) 2014.11.07
Posted by 바람의 아들

응봉산 일몰

슬렁슬렁 2014.12.19 21:21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인아라뱃길 - 정서진  (0) 2015.01.16
용산전자상가에서 삼각지역 - 서교동  (0) 2015.01.07
응봉산 일몰  (0) 2014.12.19
  (0) 2014.12.01
팽목항  (0) 2014.11.07
전등사  (1) 2014.11.04
Posted by 바람의 아들

슬렁슬렁 2014.12.01 13:57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산전자상가에서 삼각지역 - 서교동  (0) 2015.01.07
응봉산 일몰  (0) 2014.12.19
  (0) 2014.12.01
팽목항  (0) 2014.11.07
전등사  (1) 2014.11.04
예봉산  (0) 2014.10.29
Posted by 바람의 아들

팽목항

슬렁슬렁 2014.11.07 05:00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응봉산 일몰  (0) 2014.12.19
  (0) 2014.12.01
팽목항  (0) 2014.11.07
전등사  (1) 2014.11.04
예봉산  (0) 2014.10.29
아침고요수목원  (0) 2014.10.14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