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으로

슬렁슬렁 2013.11.25 23:16

8시 정각에 출발하자니 안 된단다.

만화책을 반납해야 하니.

무인반납함이 있을테니 가보자고 하니.

없단다.

있었다 -_-

여행의 시작은 참을 인과 함께

 

 

담양이 가까워질 무렵 첫눈이 내렸다. 무섭게 눈보라로

 

메타세콰이어길로 들어섰을 때는 비로 바뀌었다

 

 

관방제림까지 이런 길이 이어진다

 

 

아줌마들 무리를 피해서 단독 컷

 

 

 

미 투

 

 

 

죽녹원이 팬더 기숙사였어?

 

 

장애인은 공짜.

지금부터 찾는 곳마다 무조건 2천원이다.

 

 

 

부친으로부터 무형문화기술 채상을 전수 받으신 분

매일 가게같은 이 전시관에서 채상을 만드신단다

 

 

 

 

다시 나와서 아줌마들이 썰물처럼 빠져나간 관방재림으로 

 

대한민국 천연기념물이다.

 

 

1648년 당시 담양 부사 성이성이 홍수를 막기 위해 제방을 쌓고

이를 보존하기 위해 나무를 심어 숲을 만들었는데

 

 

1845년에 부사 황종림이 다시 정비해서

현재는 15종의 낙엽 활엽수 320여 그루가 남아 있단다.

 

 

호떡에 대나무 잎 가루를 빻아 넣어서 대나무 향맛이 난다.

영업하는 가게 한 곳에 손님은 우리

 

 

스마트폰 대신 호떡 호호 불면서

 

 

나무 마다 모두 이름표를 붙여 관리한다

 

 

오늘의 목적지 완도 때문에

두어 시간도 못 되어 떠나야 했다.

원래 점심을 떼우기 위해 찾으려 했던 '진우네 국수'는 끝내 못 찾고 ㅜㅜ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1일: 강정마을, 쇠소깍, 정방폭포+서귀포항  (0) 2013.11.26
완도에서의 1박2일  (0) 2013.11.26
담양으로  (0) 2013.11.25
평택역 - 유무상통 마을  (0) 2013.11.05
남도길 3  (0) 2013.10.31
남도길 2  (0) 2013.10.31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