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작 뉴턴이 중력을 발견한 이래로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 완성하고자 했던

물리학의 근간이 된 개념.


회사는 볼링 하는 재미로

여행은 공부를 목적으로

미술관은 게임의 완성을 위하여 

단 

식탁에서는 쌓이고 쌓인 

속내 이야기의 산해진미로

상다리를 휘게 만든다는


그런 초월적 꿈의 자세.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34, A Raining Day  (0) 2018.04.10
J-44 담 걸린 건담  (0) 2018.03.14
Y-65, 통일장 이론  (0) 2018.02.18
J-43, 태극기 휘날리며  (0) 2018.02.17
J-42, 두지누  (0) 2018.02.09
2018  (0) 2018.01.05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