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에서 연꽃은 부처님의 자비와 지혜를 나타낸다

불상의 대좌 장식이 연꽃인데 기왕이면 마당 전체를 연꽃 항아리로 덮어

불자는 물론 내방객들에게도 아낌없이 지갑을 여는 자비를 베푼다



가을은 국화의 계절

신자가 있고 불교가 있다는 민주주의의 원칙에 따라

일주문 밖에서부터 대웅전 뒤뜰까지

온갖 종류의 국화로 만들어진 설치물을 융단폭격하듯 세워

'부지런히 정진하라. 이 세상 모든 것 가운데 영원한 것은 없으니'라는

붓다의 유언을 명진하게 이행해

나 간 다




가을, 

수확의 계절





왜 날 봐?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판 속살  (0) 2018.11.18
잃어버린 블루를 찾아서  (0) 2018.11.07
조계사: ㅂㅍㅎ ㅈㅅ  (0) 2018.11.04
서울숲: BTS - DNA  (0) 2018.10.29
뚝섬의 緣  (0) 2018.10.15
용인: 空  (0) 2018.09.2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