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리

슬렁슬렁 2019.07.14 05:08

 

옛날에 아빠의 전용 초인종인 쎄리라는 식구가 있었어 
녀석이 갑자기 꼬리를 흔들며 껑충껑충 제자리 돌기를 하면
당신께서 골목으로 들어오고 계시는구나 알 수 있었지.
어느날 쎄리 준다며 회식하고 남은 갈비를 한 봉지 들고 오셨는데
양념이 자르르르 흐르고 있는 살이 지나치게 많이 남아 있지 뭐냐.

그 이후로 한동안 갈비가 당길 때는

"아버님, 쎄리가 갈비가 먹고 싶은가 보아요."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상의 나래  (0) 2019.07.24
메롱의 탄생  (0) 2019.07.16
쎄리  (0) 2019.07.14
환청  (0) 2019.07.11
그린  (0) 2019.07.10
안은미래  (0) 2019.07.05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