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렁슬렁'에 해당되는 글 212건

  1. 2014.02.01 25km
  2. 2014.01.27 Baik NJ
  3. 2014.01.19 한강 27km
  4. 2014.01.06
  5. 2014.01.02 연초
  6. 2014.01.01 연말
  7. 2013.12.26 예봉산, 메리 크리스마스
  8. 2013.12.19 제주 5일: 귀가
  9. 2013.12.09 제주 4일: 성산일출봉, 우도
  10. 2013.12.01 제주 3일: 영실코스, 추사유배지, PC방, 방어회

25km

슬렁슬렁 2014.02.01 21:09

 

 

 

 

 

 

 

 

 

 

 

 

 

 

 

 

 

 

 

 

 

 

 

 

 

 

 

 

 

검암역에서 합정역까지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 청계천 평화시장  (0) 2014.02.15
9.5Km  (0) 2014.02.09
25km  (0) 2014.02.01
Baik NJ  (0) 2014.01.27
한강 27km  (0) 2014.01.19
  (0) 2014.01.06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aik NJ

슬렁슬렁 2014.01.27 21:18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9.5Km  (0) 2014.02.09
25km  (0) 2014.02.01
Baik NJ  (0) 2014.01.27
한강 27km  (0) 2014.01.19
  (0) 2014.01.06
연초  (0) 2014.01.0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강 27km

슬렁슬렁 2014.01.19 12:48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5km  (0) 2014.02.01
Baik NJ  (0) 2014.01.27
한강 27km  (0) 2014.01.19
  (0) 2014.01.06
연초  (0) 2014.01.02
연말  (0) 2014.01.01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슬렁슬렁 2014.01.06 06:03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Baik NJ  (0) 2014.01.27
한강 27km  (0) 2014.01.19
  (0) 2014.01.06
연초  (0) 2014.01.02
연말  (0) 2014.01.01
예봉산, 메리 크리스마스  (0) 2013.12.26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초

슬렁슬렁 2014.01.02 10:03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강 27km  (0) 2014.01.19
  (0) 2014.01.06
연초  (0) 2014.01.02
연말  (0) 2014.01.01
예봉산, 메리 크리스마스  (0) 2013.12.26
제주 5일: 귀가  (0) 2013.12.19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말

슬렁슬렁 2014.01.01 18:32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4.01.06
연초  (0) 2014.01.02
연말  (0) 2014.01.01
예봉산, 메리 크리스마스  (0) 2013.12.26
제주 5일: 귀가  (0) 2013.12.19
제주 4일: 성산일출봉, 우도  (0) 2013.12.09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초  (0) 2014.01.02
연말  (0) 2014.01.01
예봉산, 메리 크리스마스  (0) 2013.12.26
제주 5일: 귀가  (0) 2013.12.19
제주 4일: 성산일출봉, 우도  (0) 2013.12.09
제주 3일: 영실코스, 추사유배지, PC방, 방어회  (0) 2013.12.01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동안 함께 다닌 짐짝들. 차가 있어도 그렇지 ... 꺼내 입지 않은 옷이 반이다. 

 

 

성산포항 주차장 뒤쪽에 처박혀 있는 인어동상

 

 

이 차들이

 

 

이 배를 타고 갔다

 

 

선명이 오렌지1호인데

 

 

일반인 45500 (장애인 36500), 승용차 74000원이다.

 

 

도착지 노력항까지는 2시간 조금 더 걸리는데

쾌속선이다 보니 갑판은 항구에 도착하기 전 약 20분 정도만 개방했다.

 

 

날이 흐려 별로 구경거리도 없는 바다.

속도는 빠르나 푹신한 의자도 피곤했다.

바깥 구경의 메리트도 없는데 왜 우등석과 일반석을 구분했는지 모르겠다.

 

 

11/18 ~ 24일까지 5박7일의 일정이었다.

아마 아이와 둘이만 같이 있던 시간으로는 저나 나나 머리털 나고 최장시간이었으리라.

 

 

스쳐지나가는 듯한 대화를 나누었고

집안에서와 비슷한 생활 패턴으로 돌아다닌 것 같았다.

자신이 좋아하거나 호기심이 있는 것을 말하지 않아

일방적으로 끌고다니는 형식인 것 같아 좀 미안한 감이 없지 않아 있었다.

 

 

그럼에도 서로의 속깊은 마음을 눈치로나마 나눌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거기까지.

 

 

마지막 뒤태. 생선구이 백반이 너무 맛있어 밥 한 공기를 더 시켜 먹었다.

 

 

노력항이 있는 노력도와 육지를 연결하는 회진대교.

 

 

1,293km를 달렸다. 돌아오는 날이 일요일이라 차가 막혀 저녁 11시가 다 되어 도착했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말  (0) 2014.01.01
예봉산, 메리 크리스마스  (0) 2013.12.26
제주 5일: 귀가  (0) 2013.12.19
제주 4일: 성산일출봉, 우도  (0) 2013.12.09
제주 3일: 영실코스, 추사유배지, PC방, 방어회  (0) 2013.12.01
제주 2일: 군산, 조각공원, 용머리  (0) 2013.11.28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흘 째 혼자 찾은 성산일출봉

막 카메라를 세팅하고 있을 때 갑자기 일출봉 조명이 들어와 놀랐다.

다음날 다시 아이와 찾을 때 이 조명은 입장료 징수의 시작임을 알았다.

새벽 6:00에 찍은 사진이니 이때가 관리소 직원이 근무를 시작하는 시간 되겠다.

 

 

부지런한 한국인.

서너명이 벌써 어둠 속에 자리 잡고 있었다는

 

7시 10분 경

 

 

07:18

좌판만 없지 완전 도떼기 시장처럼 북적이나

 

 

기대와 달리 그냥 이렇게 끝냈고

 

 

 

 

 

그 다음날, 나흘 째. 아들과 함께 찾은 성산일출봉은 더 나빴다 ㅜㅜ

 

지금 올라오는 분들은 어떤 컨셉의 여행이실까.

날 샜네. 가자 ~~

 

 

일출봉 아랫마을을 챙겼다는 데 의의를 둔다.

 

 

그러나 아침에 드러난 일출봉 아래 주변의 풍광도

나름 매우 독특한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어 참 즐거웠다.

 

이 안에 들어가면 기묘한 상상력을 자극하는 그 무엇이 있다.

 

 

 

 

여기에도 해녀의 집이 있어 아침부터 술과 회와 전복죽을 판다.

 

 

 

송아지의 윤기 흐르는 털과 같고

 

 

제우스의 심술로 파투난 조각품 같고

 

 

 

긴주둥이 악어를 닮지 않았나

 

 

 

안 보인다. 비키라 ~

 

 

아름다운 산국 모듬

 

 

메이 아이 찰칵 유? ㅎ ~~

 

 

정말

 

즐거웠다

 

 

혼자만 ㅜㅜ

 

 

자, 기력을 회복한 후

 

 

 

200만년 ~ 1만년 전에 화산활동으로 만들어진 화산도, 우도.

해양도립공원으로 들어가는데 선박요금+입장료+이용료를 패키지로 청구한다.

자동차도 태우는데 그건 과잉 서비스라 말하고 싶다.

 

 

멀미 한번 안 한 차칸 아들

 

 

 

우도해녀항일운동기념비.

일어 안내문이 없다는 게 옥에 티

 

 

 

우도는 빠른 걸음으로 네 시간 정도면 돌아볼 수 있다

그런데도 이런 스쿠터와 오토바이가 평일에도 불티나게 ...

 

 

찍히는 건 싫어해도

찍어주는 마인드는 괜찮았다

 

 

 

엎드린 멧돼지를 연상했었다는

 

 

안내양이 말 세 마리를 엮어 손님들을 태워주고 있다

낯선 환경에서는 어디든 유료 가이드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

그게 우리네 인생. 행복하시라 ~

 

 

 

 

 

한번 타는데 두당 만원.

아빠, 힘드신데 안 타도 돼요.

효자 났다

 

우측 상단의 흰 곳이 일명 '콧구멍'이라는 동안경굴 동굴이다.

사실 방문 시점이 썰물 때가 아니라 그 비경을 십분 다 구경할 수도 없었다.

 

 

화산섬 제주도의 신비스러운 모습은 우도에서도 민낯으로 나타난다

 

 

논 한가운데 방치되어 있던 소라 조형물

 

 

 

남성은?

 

 

우도가 다 그런 건 아니지만

 

 

 

왜 아저씨는 타고 아이는 뛰는 불상사가 생겼냐고 심문하니

일인용이라 태우면 안 된다고 방금 경찰아저씨한테 혼났다고 ~

 

 

우도사랑1호, 2호 등등 여러 종류로 몇 대가 운행되고 있어

시간 되는 대로 드나들 수 있어 편하긴 했다

 

 

우도를 떠나는 배에서 본 성산일출봉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제주도 여행의 백미였고 최악의 기록이었다.

카메라 리셋과정에서 하루치 그림이 모조리 삭제된 것.

 

월령게스트하우스에서 이른 아침에 도착한 영실에는 우리가 서너 번째 손님이었다.

눈이 제대로 제설되지 않고 쌓인대로 그대로 얼어붙어 있어

제대로 주차할 공간도 없었고, 영실주차장은 아이로부터

내 등산화를 신고 스틱을 챙겼음에도 금년 첫 엉덩방아를 찧어받는 영예를 받았다.

 

영실각 휴게소까지 오르는 차도도 완전히 눈이 덮혀 거기까지 오르는 것도 힘들어 했다.

휴게소에서 난 고기국수, 아이는 떡국을 먹고 무릎까지 빠지는 눈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아이젠을 사서 서로 한짝씩만 챙겼다.

 

병풍처럼 펼쳐진 병풍바위가 일품이었고 나무계단의 난간과 로프에 쌓여

바람과 함께 얼어붙은 눈의 형상, 저 멀리 바라보이는 바다와 오름들, 새파란 하늘 아래

완전히 눈속에 파묻힌 X-Mas 신의 구상나무 숲, 사람을 두려워하지 않는 까마귀들 ...

 

한시간 반 정도 걸려 윗세오름까지 올라와 주변 풍경을 사진에 담고 대피소에 들어가니

아이는 컵라면을 폭풍 흡입하고 있었다. 용돈으로 휴게소에서 사 내 배낭에 넣었던

주먹밥을 꺼내주니 그것까지 정말 맛있게 먹어치웠다. 그러다 "아빠도 ..." ㅜㅜ

 

원래의 목표는 아직 1시간을 더 가야 하는 남벽분기점이었는데

녀석은 일언지하에 동행을 거절했다. 아이는 내려가고 홀로 남벽 쪽으로 방향을 잡는데

입구 관리인이 소리쳐 부른다. 스패츠가 없으면 고생을 각오하시라고 친절히 조언한다.

그렇지 않아도 여분의 등산양말이 있었음에도

단단히 조인 등산화 속으로 들어오는 눈 때문에 마음이 흔들리던 차라

눈물을 머금고 돌아섰다.

 

서울에서의 최초 목표는 당연히 한라산 백록담.

현장에서 아이의 저질 체력을 목도한 후 영실 - 남벽 - 어리목의 7시간 코스로 수정.

산의 풍광이란 게 오를 때 다르고 내려올 때 다르다고 위로하면서

다시 영실 - 남벽 - 영실, 4시간 코스로 결정했는데 말야.

 

시간은 널널하고 힘은 남으니 네비에게 곶자왈을 명했다. 곶자왈이

한두 곳이 아니네! 가까운 <환상숲>으로 정하고 과속단속 카메라들을 요령껏 피하며

30여분을 달리다 <5월의꽃>이라는 흰색의 무인카페를 만났다.

카페 이름과 같은 크기의 '피자'라는 글씨가 더 눈길을 끌었다는 게 맞는 말일 듯.

제주도에서 처음 생긴 무인 카페인데 여기 여행을 왔다가 눌러붙은 한 처녀가

알바를 하면서 가게를 돌보고 있었다. 음식 맛은 그렇다 치고 인테리어부터

운영방식까지 매우 색다른 제주 경험이었다. 이 집 근처로 이런 무인카페가 몇 있었다.

 

아이의 고생을 치하무마할 필요가 간절하여 곶자왈은 과감히 미루고

자기 앱으로 찾은 모슬포항 근처의 PC방으로 안내했다. 물론 중간에

추사 김정호 유배지 기념관에 들른다는 조건을 달아서

 

아이를 PC방에 내려놓고 항구까지 걸으며

마을과 어부들의 몇몇 특별한 상황을 ("작품"이라 읽는다) 담았는데 ...

조업을 끝내고 들어온 배에서 근처 횟집에서 온 운반차량으로

펄펄 살아 몸부림치는 방어를 옮기는 광경을 보았다. 그래서

저녁으로 모든 식탁 데코레이션을 생략한 방어회와 지리를 먹었다.

1인당 1만원의 식사. 현지 시장에서만 누리는 특권 아닐까.

전날 7만원씩 주고 먹은 구운갈치 끓인갈치가 너무너무 아까웠다는 ...

 

 

 

Passmore Moshaya의 <분노>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