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rise

슬렁슬렁 2020. 1. 14. 14:17

over the forest seen behind the frost covered window.

 

 

한 중학교 3학년 학생이 자신이 먹는 급식에 대해 이런 이야기를 했다.

"샘, 내가 양아치가 된 기분이에요. 제가 한끼 먹는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고생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니까 뭔가 미안한 것 같고, 이런 것도 모르고 밥을 먹은 게 ..."

그러나 그 학생은 자신의 소감을 글로 발표할 때는 이렇게 적었다.

"왕이 된 기분이에요. 

이제 그 고마움을 알고 먹을 수 있으니 우리 모두 왕이 된 기분이에요."

 

명인(命人)의 <특권과 염치> 중에서 요약.

 

 

류전윈(劉震云 b. 1958)의 소설 <말한마디 때문에>에는

이탈리아에서 건너와 엔진에서 천주교를 전도하는 라오잔이라는 선교사가 있는데

죽을 때까지 전도한 신자는 딱 8명이 전부이고

유일하고 진정한 팬은 고국에 있는 누이의 아들이었어.

 

훗날 류전윈이 프랑스 파리 제7대학에 갔을 때 이 조카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직접 밀라노에 가서 보았대.

이미 여든 살이 훌쩍 넘은 대성당의 대주교를.

 

소설과 사실의 경계, 사실과 사실들의 보이지 않는 연결, 인연

사실 속의 진실

진실이 옆에 지닐이.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구름 雲  (0) 2020.01.18
자세 91/100  (0) 2020.01.17
Sunrise  (0) 2020.01.14
SOS 92/100  (0) 2020.01.09
경계중  (0) 2020.01.08
경자년 93/100  (0) 2020.01.0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