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타는 건가 늦는 건가

 

 

   지금

        닫힌 건가 열린 건가 가는 건가 오는 건가 

 

 

아무 생각 없이 쏟아지고 이어지는 생각의 흐름은

따스했던 어느 봄날 

밤새 이부자리에 녹아들어 같이 아침을 맞던 오줌 같다 할까.

 

 

... 건가건가건가 하면서 열차가 돌아요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anksgiving Day  (0) 2019.12.06
Different Same Things 94/100  (0) 2019.12.06
상대적절대성원리 95/100  (0) 2019.12.03
Morning Has Broken 96/100  (0) 2019.11.21
나 없다  (0) 2019.11.18
Margin  (0) 2019.11.13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