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잔 가는 길

슬렁슬렁 2014.05.18 00:01

고잔? 곶의 안쪽, 곧 '곶안' 이라는 이름을 소리나는 대로 따서 지었다고.

(ㄴ받침아, 고맙다 ㅜㅜ)

 

 

합동분향소까지 셔틀버스가 운행되고 있다. 평일은 모르겠는데

토,일요일에는 역 앞에 단원시 자원봉사자가 나와 안내를 하고 있단다.

 

 

걸어서 30분 거리라 걷기로 했다.

도중에 안산문화예술의 전당이 있어서 잠시

 

 

서승원 조각가의 작품 27-12 say to oneself

절망스러운 표정으로  장갑을 쥔 채 허공의 공중전화 부스 유리창을 짚고 있다.

어떻게 이런 예언적인 작품이 이곳에 세워져 있을 수 있을까!

 

 

합동분향소 주변에 3개의 임시주차장이 마련되어 있고

많은 시민들이 검정색 복장으로 식구 단위로 찾아오고 있었다.

 

 

 

 

 

태국 친구들이 보내온 위로의 메시지

 

 

http://goo.gl/i6XP7F에서도 가능하다.

 

 

공식 합동분향소는 경기도 미술관 부지 내에 있다.

부지 전체가 금연지역으로 지정된 가운데

 

 

연미사를 올리는 곳

 

 

 

 

야외조각상들이 자리를 양보하고 있다.

 

 

유영호의 다섯 평의 꿈. 5평짜리 컨테이너에서

6명이 넘는 외국인 노동자들이 노동을 하고 있는 현실

 

 

 

대책위원회의 바람은 오직 하나.

철저한 진상규명.

 

 

프레스센터가 썰렁하다. 커피 한 잔 타서 마시고 ...

 

 

나무야, 나무야. 우리 절대 세월호의 비극 잊지 말자.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Glass Island  (0) 2014.05.27
두물머리  (0) 2014.05.22
고잔 가는 길  (0) 2014.05.18
유채밭  (0) 2014.05.08
TROIKA  (0) 2014.05.06
세월호 인재 서울추모광장  (0) 2014.05.0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