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17

이어가기 2013.12.04 20:13

 

아가가 미술관에 거부감이 없는 이유^^

 

어느날 갑자기 단호히 분유를 거부했다.

아무도 그러라 강요하지 않았는데도.

아이는 주어진 DNA를 스스로 구현하였다.

아가가 보내준 첫 미소처럼 신선한 충격이었다

 

 


집중력을 높여주는 소음이 있다?

11월 25일 출판 잠깐독서

소리로 읽는 세상
배명진·김명숙 지음
김영사·1만3000원
한겨레 이유주현 기자기자블로그

 

11월 25일 출판 잠깐독서


소리로 읽는 세상
배명진·김명숙 지음
김영사·1만3000원

 

‘백색소음’은 비 오는 소리, 폭포수 소리, 갈대밭에서 들리는 소리, 나뭇가지에 바람이 스치는 소리처럼 비교적 넓은 음폭의 자연의 소리를 말한다. 이런 소리는 평상시에 듣고 지내는 일상적인 소리이기 때문에 공부할 때 들리더라도 별로 의식되지 않고, 또 뭔가가 같이 존재하고 있다는 느낌을 줘 심심하거나 외롭지 않게 해준다. 그래서 이런 자연의 소리를 녹음해 두었다가 공부할 때 들으면 집중력과 기억력, 안정감이 높아져 능률을 올리는 데 도움을 준다.

‘소리공학’이라는 용어를 처음 만들고, 방송에도 자주 등장하는 소리 전문가, 배명진 숭실대 교수·소리공학연구소 소장과 언어학자인 김명숙 숭실대 영문학과 교수가 함께 쓴 <소리로 읽는 세상>에 나오는 이야기다. 1.2초 동안 녹음된 목소리와 엔진 소리를 통해 전남 보성 70대 어부의 연쇄살인 증거를 확보한 사건, 육영수씨의 사망이 문세광을 쏘려다 빗나간 경호원의 오발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 층간 소음이 참기 힘든 이유는 머리와 가슴으로 느껴지는 저주파음 때문이라는 사실, 낙엽 밟는 소리의 넓은 음대역이 사람에게 경쾌함과 성취감을 느끼게 해준다는 것, 좋은 목소리를 내기 위해서는 꼿꼿하게 바른 자세, 하루 5분 복식호흡, 성대 마사지, 충분한 수분 공급 같은 생활습관이 필요하다는 점 등 소리에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가 소개돼 있다.

 

안선희 기자 shan@hani.co.kr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J-1  (0) 2013.12.24
Y-18  (0) 2013.12.17
Y-17  (0) 2013.12.04
Y-16  (0) 2013.11.30
Y-15  (0) 2013.11.15
Y-14  (0) 2013.11.10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