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 한 번 둘러보라

분홍 꽃가라 백팩의 하중에

낮추고 낮춰진 이마는 지면과 평행이 되고

목도리는 바닥을 쓸 기세로 내려가는 마당에도

'왜 이리 서럽냐' 한탄의 기미가 보이는지


내일은 쓱 일어나서 ㅅㄱㅈ 하자.




pc방 가는 형님 ...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73: 엊그제 같잖아요  (0) 2019.01.19
Y-72: D day, 전격 대공개  (0) 2018.12.30
J-51: 무소의 뿔  (0) 2018.12.27
W-37: 한글날  (0) 2018.10.09
Y-71: 개천절  (0) 2018.10.03
They ♥ N.Y.  (0) 2018.09.22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