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50: SON

이어가기 2018.09.18 14:37




닭 잡는 데 소 잡는 칼 쓰고 욕만 먹는 국대야구감독 무등산 폭격기 동렬

프리미어리그 승차권을 획득하여 이제 날 일만 남은 흥민

영원히 젊은 오빠로 남을 것만 같았던 jtbc 석희 앵커

돌덩어리 개차반 출생으로 부처가 된 오공


첫 대면 때 삼손의 헤어스타일로 날 놀라게 했던 너.




꽃길만 있으랴

앞으로 부딪힐 삶의 크레바스도 

현명하게 즐기고

늘 신의 가호가 함께하길.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71: 개천절  (0) 2018.10.03
They ♥ N.Y.  (0) 2018.09.22
J-50: SON  (0) 2018.09.18
W-36, 落水效果  (0) 2018.09.14
J-49: 2018학년도 1학기 성적표  (0) 2018.08.29
Y-70: 경계 境界  (0) 2018.08.23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