多發性 熱象에

오밤중이 불타고

휴대폰은 홀로 떨 때

 

나는 모른다

(너는 안다)

이 세상을 원망해

얼마나 심하게 코를 고는지

 

잘생긴 코,

자지 않고 뭐하랴

학교엘 가랴 도서관엘 가랴?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40: 三人三色  (0) 2019.09.05
Y-79: 양은 도시락  (0) 2019.08.30
J-56: 불 탔던 오밤중  (0) 2019.08.16
Y-78: 야생화축제장을 찾은 수재  (0) 2019.07.29
J-55: 어벤져스 엔드게임  (0) 2019.05.18
J-54: 효자  (0) 2019.05.0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