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

프랑스와 한국의 젊은 배우들이 

희망과 절망, 주장과 장벽, 각오와 후회, 다시 반전을 거듭하는 

질풍노도 '청년'의 문제를 유쾌하게 표현했고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형도 문학관 개관  (0) 2017.11.16
가을에 꽃피다  (0) 2017.11.03
2017 서울거리예술축제  (0) 2017.10.18
잔다리 페스타  (0) 2017.10.06
잇기  (0) 2017.09.15
지하철 매너  (0) 2017.09.15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