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수목원

슬렁슬렁 2013.10.07 18:01

 

들풀

By 류시화  

 

 

들풀처럼 살라

 

 

마음 가득 바람이 부는

 

 

무한 허공의 세상

 

 

맨 몸으로 눕고

 

 

맨 몸으로 일어서라

 

 

함께 있되 홀로 존재하라

 

 

과거를 기억하지 말고

 

 

미래를 갈망하지 말고

 

 

오직 현재에 머물라

 

 

언제나 빈 마음으로 남으라

 

 

슬픔은 슬픔대로 오게 하고

 

 

기쁨은 기쁨대로 가게 하라

 

 

그리고는 침묵하라

 

 

다만 무언의 언어로

 

 

노래 부르라

 

 

언제나 들풀처럼

 

 

무소유한 영혼으로 남으라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도길 2  (0) 2013.10.31
남도길 1  (0) 2013.10.29
한강길 27km 걷기  (0) 2013.10.21
다산길 5코스: 문안산  (0) 2013.10.13
푸른수목원  (0) 2013.10.07
다산길 4코스: 큰사랑산길  (0) 2013.09.24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