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

슬렁슬렁 2019.03.14 05:43




햇빛 나니

저도 둥지인 양

미친 척 걸터앉았다가

해거름부터는 대지의 창문이라나 뭐라나.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창동  (0) 2019.03.18
봉은사: 그림의 떡  (0) 2019.03.16
창문  (0) 2019.03.14
왕십리광장: 3월의 여인  (0) 2019.03.11
SeMA 벙커: 착한 사마리아인  (0) 2019.03.07
서대문 형무소: 남긴다  (0) 2019.03.0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