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 째 혼자 찾은 성산일출봉

막 카메라를 세팅하고 있을 때 갑자기 일출봉 조명이 들어와 놀랐다.

다음날 다시 아이와 찾을 때 이 조명은 입장료 징수의 시작임을 알았다.

새벽 6:00에 찍은 사진이니 이때가 관리소 직원이 근무를 시작하는 시간 되겠다.

 

 

부지런한 한국인.

서너명이 벌써 어둠 속에 자리 잡고 있었다는

 

7시 10분 경

 

 

07:18

좌판만 없지 완전 도떼기 시장처럼 북적이나

 

 

기대와 달리 그냥 이렇게 끝냈고

 

 

 

 

 

그 다음날, 나흘 째. 아들과 함께 찾은 성산일출봉은 더 나빴다 ㅜㅜ

 

지금 올라오는 분들은 어떤 컨셉의 여행이실까.

날 샜네. 가자 ~~

 

 

일출봉 아랫마을을 챙겼다는 데 의의를 둔다.

 

 

그러나 아침에 드러난 일출봉 아래 주변의 풍광도

나름 매우 독특한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어 참 즐거웠다.

 

이 안에 들어가면 기묘한 상상력을 자극하는 그 무엇이 있다.

 

 

 

 

여기에도 해녀의 집이 있어 아침부터 술과 회와 전복죽을 판다.

 

 

 

송아지의 윤기 흐르는 털과 같고

 

 

제우스의 심술로 파투난 조각품 같고

 

 

 

긴주둥이 악어를 닮지 않았나

 

 

 

안 보인다. 비키라 ~

 

 

아름다운 산국 모듬

 

 

메이 아이 찰칵 유? ㅎ ~~

 

 

정말

 

즐거웠다

 

 

혼자만 ㅜㅜ

 

 

자, 기력을 회복한 후

 

 

 

200만년 ~ 1만년 전에 화산활동으로 만들어진 화산도, 우도.

해양도립공원으로 들어가는데 선박요금+입장료+이용료를 패키지로 청구한다.

자동차도 태우는데 그건 과잉 서비스라 말하고 싶다.

 

 

멀미 한번 안 한 차칸 아들

 

 

 

우도해녀항일운동기념비.

일어 안내문이 없다는 게 옥에 티

 

 

 

우도는 빠른 걸음으로 네 시간 정도면 돌아볼 수 있다

그런데도 이런 스쿠터와 오토바이가 평일에도 불티나게 ...

 

 

찍히는 건 싫어해도

찍어주는 마인드는 괜찮았다

 

 

 

엎드린 멧돼지를 연상했었다는

 

 

안내양이 말 세 마리를 엮어 손님들을 태워주고 있다

낯선 환경에서는 어디든 유료 가이드가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

그게 우리네 인생. 행복하시라 ~

 

 

 

 

 

한번 타는데 두당 만원.

아빠, 힘드신데 안 타도 돼요.

효자 났다

 

우측 상단의 흰 곳이 일명 '콧구멍'이라는 동안경굴 동굴이다.

사실 방문 시점이 썰물 때가 아니라 그 비경을 십분 다 구경할 수도 없었다.

 

 

화산섬 제주도의 신비스러운 모습은 우도에서도 민낯으로 나타난다

 

 

논 한가운데 방치되어 있던 소라 조형물

 

 

 

남성은?

 

 

우도가 다 그런 건 아니지만

 

 

 

왜 아저씨는 타고 아이는 뛰는 불상사가 생겼냐고 심문하니

일인용이라 태우면 안 된다고 방금 경찰아저씨한테 혼났다고 ~

 

 

우도사랑1호, 2호 등등 여러 종류로 몇 대가 운행되고 있어

시간 되는 대로 드나들 수 있어 편하긴 했다

 

 

우도를 떠나는 배에서 본 성산일출봉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