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카훼리 1호

 

 

 

 

 

 

4시간이란 운항시간을 고려한다면

의자에 앉는 것보다 이렇게 자빠져 있는 게 더 편할지도 모른

쾌속선 승선료의 반값인 2만원 수준.

 

 

8시 전에 도착하여 부랴부랴 찾은 제주포시 고기국수집이 막 문을 닫고 있었다.

딸네미의 강로 차타고 배타고 국수 먹으로 왔는데 말야 ㅜㅜ

 

 

제주도 허리를 무서운 속도로 1시간만에 주파하여 도착한 게스트 하우스

 

 

올레길 7코스와 8코스 사이에 자리 잡고 있어

도보꾼들이 한 두 명씩 계속 들어온다

가격도 정말 착하고 젊은 관리인이 편하게 맞아준다

 

 

강정마을에 들러 문정현 신부님께 반갑게

인사를 드리고 미사에 참여한 타지의 남성

 

 

 

 

 

 

 

쇠소깍

소의 쇠, 웅덩이의 소, 끝이라는 의미의 깍

 

사진촬영을 일절 금하는 이 놈

 

 

내 마음이! 

 

 

 

 

여행 내내 나는 이 놈의 뒤통수만 찍는다

 

 

먹을 걸 쥐어 주고 구걸해서 한 컷

 

 

이런 ㄴ도 있는데 말이다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