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의 겹

슬렁슬렁 2019.04.01 06:32

찢어지는 가난 속의 온기를 찍었는데 진주가 달려 있었네. 오로지 우연이라.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태일 기념관  (0) 2019.04.11
현저동  (0) 2019.04.08
우연의 겹  (0) 2019.04.01
누군가에겐  (0) 2019.03.27
  (0) 2019.03.25
교통법규를 지키는 여인  (0) 2019.03.22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