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대교 보행자

 

 

인터넷에서 찍어놓고 찾아간 펜션에는 아무도 없었다. 주인 내외도

되돌아오다 식당과 펜션을 겸비한 곳에 짐을 풀고

 

 

큰맘 먹고 들어간 횟집.

스끼다시가 이게 전부다. 지네들 식사 때 먹던 거 주는 것도 아니고 말야

그러나 마지막에 나온 지리는 정말 훌륭했다.

지금도 그 개운하고 깊은 맛이 입안에 남아 있는 듯

 

 

 

손님도 없던데 10평짜리를 5만원에 내놨다.

 

새벽에 오른 완도타워

바람이 엄청 세 차로 바람을 막고 찍었다는

 

 

 

어쭈, 햇님이 뒤에서 나타나셨네 ;;

허겁지겁

 

 

 

 

혹시 타워 뒤에는 더 좋은 장소가 있지 않을까!!

헐레벌떡

 

 

 

 

원래 예약했던 여객선 블루나레가 강한 바람으로 운항이 취소됐다고

출항 1시간 전에 문자로 통지가 왔다.

 

 

 천재지변에 해당하므로

회사에서는 손해배상 등의 책임이 없나 보다.

오후 4시반에 출항하는 4시간 걸리는 카훼리1호가 유일한 옵션이었다.

 

 

8시간을 더 보내야 한다.

아이를 완도 수목원으로 모셨다

 

 

비 오시는 날 나들이는

사람이 없어서 좋다

 

 

 국내 유일의 난대수목원이자

최대의 난대림 자생지이다.

 

 

수목원에는 네 가지 코스가 개발되어 있는데

4~5시간이 소요되는 등산코스도 있었다.

 

 

잘 닦여진 도로만 타고 돌아도 반나절이 걸릴 것 같은데 ...

 

 

 

제1 전망대까지만 가기로 했는데

 

 

몇 번이나 포기하려는 걸

 

 

당근과 당당근으로 꼬셔 올라갔고

 

 

내려오는 길에는 같은 길 또 가지 말자는 속셈으로

 

 

다른 길을 택했는데

드뎌 녀석의 심통이 폭발했다.

"아빠, 가서 차 가져와!"

 

 

3시간 정도 걸어본 기억 자체가 없단다.

위로 차원에서 놈은 PC방, 나는 청해진 장보고 기념관

 

 

문득 장보고유적지가 있는 장도와 육지 사이에 뜬 무지개를 발견했다.

무지개는 무조건 찍는다. 우당탕탕 ~~

 

 

 

썰물 때는 드러난 육지길을 걷는다

 

 

 

 

 

 

지갑을 더 활짝 열어랏!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 2일: 군산, 조각공원, 용머리  (0) 2013.11.28
제주 1일: 강정마을, 쇠소깍, 정방폭포+서귀포항  (0) 2013.11.26
완도에서의 1박2일  (0) 2013.11.26
담양으로  (0) 2013.11.25
평택역 - 유무상통 마을  (0) 2013.11.05
남도길 3  (0) 2013.10.31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