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록도

슬렁슬렁 2015.11.04 05:46

사슴처럼 맑은 영혼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산다는 곳.

 

 

해안도로 멸치잡이집 강아지들.

청정 먹이를 먹고 자라서 그런지 똘망똘망하고 무척 정겹다.

 

 

 

 

 

 

총 연장 2028m의 거금대교를 걸어서

 

 

 

마을 입구에서 만난 두 채의 집은 소록도의 옛날과 지금의 상징물 같다.

 

 

 

과거의 험한 기억을 잊지 말자고 강제 불임시술을 행하던 감금실과 보호실은

원래의 골격을 유지한 채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

매향리 평화박물관이나 창녀촌을 개조한 커먼센터 갤러리와 비슷한 컨셉.

 

 

금년 10월 20일에 세탁실을 개장하여

이명호 사진가, 정동구 비디오, 기타가와 타가요시 설치 등이 참여한 전시회는

2차에 걸쳐 12월 20일까지 계속된다.

 

 

 

 

 

 

 

중년의 사내가 휠체어를 밀고 있는데

전시장과 그 근처는 아스팔트가 아니라 대단히 힘들 듯.

사진으로 잡지 않아서 그렇지 관광버스가 꾸준히 들어온다. 그러나

자료관/미술관 여러 곳의 역사와 현장을 진지하게 음미하기엔 시간이 태부족했다.

자료관에서 접한 이들의 흑역사는 무식과 탐욕에 대한 서술이었다.

가톨릭과 개신교의 교회와 원불교 교당이 산재하여 이곳의 개선과 발전이

이들의 수고에서도 덕을 보았음을 짐작케 했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사동 가로수길-한강-압구정동-강남구청  (0) 2015.12.08
홍은동 벽화  (0) 2015.11.24
소록도  (0) 2015.11.04
적대봉  (0) 2015.11.04
광주천의 새벽  (0) 2015.11.02
전주  (0) 2015.10.18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