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의 緣

슬렁슬렁 2018.10.15 14:08


니들

두 분보다

더 절묘하랴, 감히

다시 보지 않았지만 이젠 없다 안다

바람으로 만났던 인연 바람으로 끝난다


누가 因이고 누가 緣인지 

바람, 밖이든 안이든 누가 있든 없든 그냥 있더라



Blowin’ in The Wind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계사: ㅂㅍㅎ ㅈㅅ  (0) 2018.11.04
서울숲: BTS - DNA  (0) 2018.10.29
뚝섬의 緣  (0) 2018.10.15
용인: 空  (0) 2018.09.25
세빛섬: 卽  (0) 2018.09.24
한강: 是  (0) 2018.09.23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