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길 3

슬렁슬렁 2013.10.31 12:21

06:39. 오늘 강제된 도보 마감시간은 13:00

 

 

우린 헐 수 있다 ~

 

 

청렴한 선비의 돌아가는 행장은 모든 것을 벗어던진 듯 조촐하다. 다산

 

 

말씀만 챙긴다.

 

 

난 양말도

 

 

 

낯선 곳, 이른 아침 도보에서 만나는 빛의 선물

 

 

 

 

 

 

갑자기 나타나는 강진만에 가슴이 설레나

 

 

명발당에서 사초리를 향해 끝없이 이어지는 방파제

 

 

어제 남은 오리지널 강진 동동주가 꿀맛이다.

 

 

 

 

 

 

김양식장도 보고

 

 

 

강진 토박이 회원님의 해설은 바람으로 받으며 가다

 

 

마을 남자 어른

 

 

마을 여자 어른

 

 

일의 순서상 일 하는 사람, 쉬는 사람이 따로 있을 수도 있겠지.

 

공자의 제자 재여가 낮잠을 자다가 스승한테 들켰다. 공자 가라사대 "썩은 나무는 조각할 수 없고, 똥덩어리 흙담장은 흙손질로 담듬을 수 없다. 재여 같은 이를 꾸짖어 무엇하겠는가?"

 

재수없는 재여는 낮잠 한번 잘못 잤다가 이천년 동안 '공자조차 포기한 제자'로 이름을 날린다 ㅜㅜ

 

3시간을 내리 걸은 후 막간을 이용해 발에게도 강풍을

 

 

 

 

아무리 봐도 질리지 않는 갯벌

 

 

 

포토샵의 merge 기능을 이용하여 욕심껏 겹쳐 붙였다 

 

 

 

자연의 섭리대로 만들어진 물줄기

 

 

꼽사리 낀 인간의 길

 

 

다 노력하는 자의 것이니

 

 

 

그건 각자의 방법과 지혜에 따를지니

 

 

 

 

 

 

 

갱장히 혼란스런 마을 이름이었다.

남창휴게소, 남창모텔, 남창성당, 남창유치원, 남창슈퍼 ...

정확한 지명은 해남군 북평면 남창리 차경마을.

이 아니고 이 이다. 창고의 남쪽 지역.

 

 

기사식당의 백반으로 점심을 먹었다. 창고가 있던 마을답게

가장 저렴한 보통급으로 시켰는데도 낮술이 부족할 정도로 푸짐한 반찬이 줄줄 ...

 

 

일박이일의 여정, 달마지 마을회관부터 강진터미널까지 행운도 많이 따랐다.

 

 

또 올겨?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양으로  (0) 2013.11.25
평택역 - 유무상통 마을  (0) 2013.11.05
남도길 3  (0) 2013.10.31
남도길 2  (0) 2013.10.31
남도길 1  (0) 2013.10.29
한강길 27km 걷기  (0) 2013.10.21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