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길 2

슬렁슬렁 2013.10.31 11:48

점심을 먹고 나니 몸도 마음도 하늘이다 ~

 

 

산림조합추모관 짓인듯.

 

 

 

 

 

 

 

백련사 입구의 우거진 동백나무 숲에 가려진 작은 연못

 

 

다산초당과 백련사 간 숲길 초입이다. 천연기념물 151호로 지정된 동백나무 군락지.

 

 

 

 

신라 말에 창건된 백련사(白蓮寺).

그 나마 몇 명의 내방객이 있었으나 우리 일행이 더 많았다!

 

 

 

 

 

 

 

 

 

 

 

 

 

 

 

 

 

 

다산초당으로 가는 길

시멘트가 싫다는 뿌리들의 반란

 

 

추사 김정희가 쓴 다산초당 현판

 

 

 

30년만에 와 보는 곳.

다 뜯어고쳐 놓아 고색이 없다. 

 

 

 

연지석가산

 

원래 있던 연못을 크게 넓히고 바닷가의 돌을 가져다 만든 연못. 연못 가운데 돌을 쌓아 만든 산이 석가산이다. 나무 홈통을 이용하여 산속 물을 떨어지게 만들어 <비류폭포>라고 했단다. 잉어를 기르셨는데 지금도 몇 마리가 놀고 있다. 유배생활이 풀려난 후 제자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잉어가 얼마나 자랐는지 묻는 구절이 나온단다. 또 다산은 잉어를 보고 날씨를 예측하시기도 했다니 ...

 

 

다산은 이곳에서 1808년부터 사면 받은 1818년까지 10년을 살았다.

 

 

 

다산이 직접 새겼다고 전해지는 다산초당의 제 1경. 아무런 수식도 없이 자신의 성인 정자만 따서 새겨 넣은 것으로 선생의 군더더기 없는 성품을 그대로 보여준다.

 

 

다산수련원의 산책길

 

 

 

댓글 좀 달고!

 

 

 

 

 

 

수련원에 짐을 맡기고 홀가분하게 마무리 여정을 밟는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택역 - 유무상통 마을  (0) 2013.11.05
남도길 3  (0) 2013.10.31
남도길 2  (0) 2013.10.31
남도길 1  (0) 2013.10.29
한강길 27km 걷기  (0) 2013.10.21
다산길 5코스: 문안산  (0) 2013.10.13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