序詩

슬렁슬렁 2016.03.14 21:47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군산 시내 트래킹: 인상 깊은 건물 몇 채와 월명공원  (0) 2016.03.26
군산 시내 트래킹: 금강갯벌과 동국사  (0) 2016.03.20
序詩  (0) 2016.03.14
선운사  (0) 2016.03.08
금강 철새의 전위예술  (0) 2016.03.01
서울숲 - 잠수교, 약 10km  (0) 2016.02.1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