不在

슬렁슬렁 2018.05.08 05:57




반려(伴侶)라는 미명하에 자유가 없고

자전거 전용도로를 타는 자 안전모가 없고

도열한 안전모들 사용자가 없고

도로 위에서 횡사한 비둘기 운도 없지



어버이날 가슴을 치는 始原의 종소리.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탄천, 駒城: 연탄의 추억  (0) 2018.07.10
탄천, 亭子: touch  (0) 2018.07.02
不在  (0) 2018.05.08
달리기  (0) 2018.04.27
탄천, 양재역 - 정자역  (0) 2018.04.14
중랑천, 하계역 - 수락산역  (0) 2018.03.30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