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에 해당되는 글 404건

  1. 2019.11.10 운수대통 97/100
  2. 2019.11.07 Ode to Joy (1)
  3. 2019.11.05 Y-81: 낭만적 유토피아 소비하기 : 사랑과 자본주의의 문화적 모순
  4. 2019.11.04 2019 광주비엔날레
  5. 2019.11.02 아빠는 모기를 잡고 ...
  6. 2019.10.27 나르사
  7. 2019.10.25 지정석 98/100
  8. 2019.10.21 Y-80: 장하나
  9. 2019.10.20 自己負傷 列車 99/100
  10. 2019.10.19 뿌리

시내 출근길
황송하게 대기중인 엘리베이터
승강장에 내리기가 무섭게 전철의 문이 열리고
준만원의 객차에 타자마자 잘생긴 젊은이가 스르르 일어나니
이는 혹 어떤 악몽의 전조일까 
늙은 지혜를 각성하며 
담담히 앉아 막힌 코딱지를 조용히 파냈지.

믿지 않겠지만
집으로 퇴근하던 길의 행운 역시
출근길의 역순이라
행차의 어떤 노정에도 거치적거림이 없었으니

그러나 보라
기능별로 색상별로 운명 따라
개수대에 묵묵히 쌓여 있는 반나절의 설치작품을.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수대통 97/100  (0) 2019.11.10
Ode to Joy  (1) 2019.11.07
2019 광주비엔날레  (0) 2019.11.04
아빠는 모기를 잡고 ...  (0) 2019.11.02
나르사  (0) 2019.10.27
지정석 98/100  (0) 2019.10.2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Ode to Joy

슬렁슬렁 2019.11.07 07:29

낙엽 떨어지는 소리 보낸다.

 

 

 

 

 

들렸어요?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수대통 97/100  (0) 2019.11.10
Ode to Joy  (1) 2019.11.07
2019 광주비엔날레  (0) 2019.11.04
아빠는 모기를 잡고 ...  (0) 2019.11.02
나르사  (0) 2019.10.27
지정석 98/100  (0) 2019.10.2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시 한 번 찾아봤지만 집엔 없구요,
분명히 그 날 아침에 수거함에다 집어 넣었습니닷!"
"한 번만 더 찾아봐 주세요."
"아니, 이봐욧. (정말 콧김이 나오고 씩씩거리는 소리가 전달되게 조금은 과장되나 진지한 목소리로)

그 것 때메 집안 대청소도 했는데!!!

그래, 또 한 번 찾아봅시다. (무섭도록 앙칼지게) 그랬는데도 안 나오면?"
"잠깐마니요..."
어쩌구 저쩌구 ....
"그러며는요오 ~ 다시 한 번만 찾아봐 주시겠어요오."
(절대적으로 강경하고 단호하게) "네 ~~."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81: 낭만적 유토피아 소비하기 : 사랑과 자본주의의 문화적 모순  (0) 2019.11.05
Y-80: 장하나  (0) 2019.10.21
Rest in Peace  (0) 2019.10.06
J-57: Happy  (0) 2019.09.17
W-40: 三人三色  (0) 2019.09.05
Y-79: 양은 도시락  (0) 2019.08.30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수대통 97/100  (0) 2019.11.10
Ode to Joy  (1) 2019.11.07
2019 광주비엔날레  (0) 2019.11.04
아빠는 모기를 잡고 ...  (0) 2019.11.02
나르사  (0) 2019.10.27
지정석 98/100  (0) 2019.10.2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Ode to Joy  (1) 2019.11.07
2019 광주비엔날레  (0) 2019.11.04
아빠는 모기를 잡고 ...  (0) 2019.11.02
나르사  (0) 2019.10.27
지정석 98/100  (0) 2019.10.25
自己負傷 列車 99/100  (0) 2019.10.20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르사

슬렁슬렁 2019.10.27 20:10

 

반면에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 광주비엔날레  (0) 2019.11.04
아빠는 모기를 잡고 ...  (0) 2019.11.02
나르사  (0) 2019.10.27
지정석 98/100  (0) 2019.10.25
自己負傷 列車 99/100  (0) 2019.10.20
뿌리  (0) 2019.10.19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정석 98/100

슬렁슬렁 2019.10.25 03:29

그때가 아마도 봄이나 가을의 화창한 토요일 오후였을 걸.
듣고 듣고 또 들어도 질리지 않은 동요메들리로 2차를 즐기며 집으로 가던 길
앞에서도 한 번 이야기한 것 같은데, 혼자서 숫자세기 놀이를 하다가
처음으로 99까지 접근하자 
"으악, 아빠. 내가 여기까지 와버렸어!"
너무 놀라 동그랗게 0자 모양으로 벌린 입을 다물지 못하고 물었지.
"그 다음은 뭐야?"
제 지정석에 앉아 고사리 같은 한 손으로는 우유병을 들고 
또 한 손으로는 제 발의 삼차원 지형을 탐색하면서
정체된 여의도 찻길 위의 옆 차들을 구경하던 동생도 들었지.
100이라고. 그 다음부터는 백일, 백이, 백삼... 이렇게 센다는 현명한 아빠의 대답을.

1차로 들렀던 곳은 한 달에 한 번씩 열렸던 KBS 어린이음악회.
마침 그 날은 예매 전산망의 오류로 표가 중복 판매되는 바람에
우리 좌석은 이미 다른 아줌마네 가족이 차지하고 있었고
(늘 그러하듯... 흠흠) 시간에 맞춰 도착했던 우리는
'이 아줌마가 왜 이러세요?'라는 나의 과격한 항의에도 불구하고
간신히 빈 (남의) 자리를 찾아 앉는 것으로 만족할 수밖에 없었고
우리의 그런 어수선한 좌석 쟁탈전은 
튜닝을 하고 있던 무대 위 관현악단에 날것으로 생중계되었지.
모르긴 몰라도 이런 경우는 그 날 그 자리에 모였던 모든 이들이
처음으로 겪은 경험이었을 거야.
물론 지혜로운 열린음악회 측은 연주회가 끝나고 현관에서 
환불을 요구하는 모든 관람객들에게 요금을 환불해 주었지.
사실 우리의 분노는 음악회가 진행되면서 거의 사라져버렸는데
그 환불 과정에서 새삼 짜증이 되살아나는 것 있지.
지금은 당근 그 날 우리가 들었던 음악은 하나도 생각 나는 게 없지만.

사실 숫자 100을 돌파했던 날이 바로 환불 복권이 당첨된 그 날인지도 의심스럽지.
한두 번 갔던 것도 아니었으니 아마 대표적인 사건들이 압축되어 기억 나는 건지도 모르겠다.
아마 과거의 일기장을 들추면 자세한 내막이 나오겠지만 그 게 큰 의미가 있진 않겠지.

 

 


출퇴근 승객으로 만원을 이룬 전철에서 노약자석은 계륵이다.
이때는 거기에 누구든 앉아줘야 서 있는 사람들도 조금은 편하다(고 생각).
지하철 관련 SNS 댓글에서 가장 자주 언급되는 글이 늙은이들의 출근길 지하철 이용 민폐다.
그렇다고 사람 사는 세상에서 그 시간에 늙은 승객들이 없을까.
앉고 싶은 노친네들은 노약자석이 있는 칸을 알아서 탄다.

심지어 연어가 강을 거슬러 오르듯 필사적으로 비집고 헤치며 찾아오기도 하고.
출퇴근시간에라도 노약자석은 그 지정을 박탈해야 마땅하지 않겠냐.
지금이 IT를 넘어 DT 시대라고 하지만 출퇴근시간에 한하여
노약자석을 선제적으로 깔고 앉을 용기 있는 승객이 절실하게 필요한 아날로그 시대다.
숨쉬기도 곤란했던 (2호선) 지하철 출퇴근길에서는 빈 좌석이 민폐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는 모기를 잡고 ...  (0) 2019.11.02
나르사  (0) 2019.10.27
지정석 98/100  (0) 2019.10.25
自己負傷 列車 99/100  (0) 2019.10.20
뿌리  (0) 2019.10.19
지하철 100/100 - 착시  (0) 2019.10.1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Y-80: 장하나

이어가기 2019.10.21 07:06

장하나뿐이었겠냐만 ...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81: 낭만적 유토피아 소비하기 : 사랑과 자본주의의 문화적 모순  (0) 2019.11.05
Y-80: 장하나  (0) 2019.10.21
Rest in Peace  (0) 2019.10.06
J-57: Happy  (0) 2019.09.17
W-40: 三人三色  (0) 2019.09.05
Y-79: 양은 도시락  (0) 2019.08.30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9년에도 일본은 신났다. 이번에는 노벨 화학상!
나라로 치면 (외국 국적인을 포함하여) 28명이 노벨상을 수상해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수상자를 배출한 나라.
더 놀라운 것은 과학 분야 수상자 중 순수 국내파가 15명.
일각에서는 이런 일본을 두고 이제 제국주의에서 테크노 민족주의로 탈바꿈했다고 하는데
아마도 아베와 아베 정권이 나를 우습게 보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지 않나 싶다.

이런 국가 차원의 신바람의 동력이 ‘일본회의’라는 정치 집단이다.
1970년대부터 국내외적으로 선제적인 역사 왜곡의 길을 까는데 매진하고 있는데
일본 친화적인 모든 글로벌한 움직임의 돈줄이 이곳이라고 보면 된다.
이들의 궁극적인 목적은 전쟁 수행이 가능한 국가로의 헌법 개정으로
현재 일본 내각 구성원 19명 중 15명이 ‘일본회의’ 출신이다.

전 세계가 인정하는 선진국, 일본을 감히 
원숭이 나라로 폄훼하는 유일한 나라가
한국이라는 게 이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일본은 잘못한 게 하나도 없다는 확고부동한 역사관으로 무장한 ‘일본회의’를,
자신들은 세계 강국의 국민이라 믿는 일본 사회/국민이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까
이렇게 대다수가 역사에 무지한 민족과 나는 화해할 수 있을까.

인천공항1터미널에 가면 우리나라 유일의 磁氣浮上列車가 터미널역에서 용유역까지
15분 간격으로 운행되고 있다. 자기부상열차 탑승장은 공항터미널 안에 있다.
요금은 무료.

자기부상열차는 1969년부터 독일이 개발에 들어갔고 이후
일본, 한국 순으로 개발을 시작했는데 현재 기술면에서 일본이 최고이고
최고속도 역시 거기서 기록한 시속 603 km/h이다 (구글링 정보 인용).

 

내 손 (자세히 보면 손톱 끝에 때가 보임.)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르사  (0) 2019.10.27
지정석 98/100  (0) 2019.10.25
自己負傷 列車 99/100  (0) 2019.10.20
뿌리  (0) 2019.10.19
지하철 100/100 - 착시  (0) 2019.10.15
잿밥  (0) 2019.10.14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뿌리

슬렁슬렁 2019.10.19 01:58

토양의 질을 결정하는 경계가 되었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정석 98/100  (0) 2019.10.25
自己負傷 列車 99/100  (0) 2019.10.20
뿌리  (0) 2019.10.19
지하철 100/100 - 착시  (0) 2019.10.15
잿밥  (0) 2019.10.14
한글날 오타 모음  (0) 2019.10.09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