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B240116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4/100, Golden Hour  (0) 2023.01.03
Two Fruits  (0) 2023.01.02
The Seed of New Society  (0) 2022.12.23
선암사 가는 길  (0) 2022.12.13
5/100, The Last Trains  (0) 2022.12.10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J-91, Left to Left

이어가기 2022. 12. 28. 06:24

BAE10063

 

 

 

結者解之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145, ego  (0) 2023.01.17
W-80, Avatar 2.1  (0) 2023.01.09
J-90, 야, 일루와 때 밀어!  (0) 2022.12.25
W-79, Merry Christmas  (0) 2022.12.24
Y-143, Then and There  (0) 2022.12.18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C230388

 

온양온천이 아니라 응봉역 근처 중랑천이야.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80, Avatar 2.1  (0) 2023.01.09
J-91, Left to Left  (0) 2022.12.28
W-79, Merry Christmas  (0) 2022.12.24
Y-143, Then and There  (0) 2022.12.18
J-89, 싱크대 윗장 문짝 아래 모서리는 무사함  (0) 2022.12.1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W-79, Merry Christmas

이어가기 2022. 12. 24. 01:53

PC240607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J-91, Left to Left  (0) 2022.12.28
J-90, 야, 일루와 때 밀어!  (0) 2022.12.25
Y-143, Then and There  (0) 2022.12.18
J-89, 싱크대 윗장 문짝 아래 모서리는 무사함  (0) 2022.12.15
Y-142, This Is My Body.  (0) 2022.12.1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B161575

 

PB161583

 

 

 

 

 

 

 

 

 

 

 

 

 

 

 

 

 

 

 

 

PB161591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wo Fruits  (0) 2023.01.02
제목을 입력하세요  (0) 2022.12.30
선암사 가는 길  (0) 2022.12.13
5/100, The Last Trains  (0) 2022.12.10
Finishing and Assorting  (0) 2022.12.0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Y-143, Then and There

이어가기 2022. 12. 18. 03:50

PB151027

 

 

 

 

Up & Down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J-90, 야, 일루와 때 밀어!  (0) 2022.12.25
W-79, Merry Christmas  (0) 2022.12.24
J-89, 싱크대 윗장 문짝 아래 모서리는 무사함  (0) 2022.12.15
Y-142, This Is My Body.  (0) 2022.12.12
Y-141, Agreed  (0) 2022.12.08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AE50052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W-79, Merry Christmas  (0) 2022.12.24
Y-143, Then and There  (0) 2022.12.18
Y-142, This Is My Body.  (0) 2022.12.12
Y-141, Agreed  (0) 2022.12.08
J-88  (0) 2022.11.24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선암사 가는 길

슬렁슬렁 2022. 12. 13. 03:47

 

이곳부터 선암사 입구까지 7.2km 왕복2차선 차도에는

감나무들이 빽빽하게 늘어서서

새파란 하늘을 가로질러 사라지는 흰구름들과

베토벤 교향곡 합창의 피날레로 치닫고 있었네.

 

 

손을 뻗어 잡을 수 있는 높이에는 감이 거의 없어

가로수 감나무들의 비친화적인 진화가

이상하다 싶었는데

현수막에서 답을 찾았고, 문득

맛있나? 했는데

정말 맛있었다는.

 

 

PC140469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목을 입력하세요  (0) 2022.12.30
The Seed of New Society  (0) 2022.12.23
5/100, The Last Trains  (0) 2022.12.10
Finishing and Assorting  (0) 2022.12.05
6/100, Manner  (0) 2022.12.03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PB130005

 

broken for you,

 

bringing you wholeness, making you free.

 

Take it and eat it, and when you do,

 

do it in love for me.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143, Then and There  (0) 2022.12.18
J-89, 싱크대 윗장 문짝 아래 모서리는 무사함  (0) 2022.12.15
Y-141, Agreed  (0) 2022.12.08
J-88  (0) 2022.11.24
Y-140  (0) 2022.11.24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5/100, The Last Trains

슬렁슬렁 2022. 12. 10. 06:06

20221206_001206 (2)

 

 

 

PC061382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Seed of New Society  (0) 2022.12.23
선암사 가는 길  (0) 2022.12.13
Finishing and Assorting  (0) 2022.12.05
6/100, Manner  (0) 2022.12.03
Life Is Art  (0) 2022.12.0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