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3.07 SeMA 벙커: 착한 사마리아인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그렇게 선선히 부탁에 응해 준 낯선이들을 만난 게 언제 적일까.


미소 짓고, 손을 받아주는 행위,

그 본질은 무엇일까?


젊은이들에 대한 고마움보다 나에 대한 부끄러움이 조금 더 많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문  (0) 2019.03.14
왕십리광장: 3월의 여인  (0) 2019.03.11
SeMA 벙커: 착한 사마리아인  (0) 2019.03.07
서대문 형무소: 남긴다  (0) 2019.03.02
서울숲: 싼다  (0) 2019.02.24
서울숲: 마신다  (0) 2019.02.2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