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저동

슬렁슬렁 2019.04.08 07:22

10년 이상 방치된 마을. 우산 그늘 속에 길고양이들을 위한 먹이와 물이 놓여 있다.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우라  (0) 2019.04.17
전태일 기념관  (0) 2019.04.11
현저동  (0) 2019.04.08
우연의 겹  (0) 2019.04.01
누군가에겐  (0) 2019.03.27
  (0) 2019.03.25
Posted by 바람의 아들

하필 눈에 띄는 게 6번 출구. 

앱 지도가 길 건너편은 아니라니 7번은 꺽어지는 왼쪽에 있거나 유턴하면 보이겠지. 
정체 된 출근길 도로에서 간신히 유턴을 했는데 전방에는 어떤 지하철 출구 설치물도 보이지 않았지.  
들입다 버스 차선으로 밀고 가서 내려주고 얼른 꺽어져 뛰어가라 목소리 높였는데
정작 그 출구는 시야의 사각지대에 은폐되어 무적 예비군 아저씨들에게 둘러싸여 있었지.
어머 뜨거! 전화를 하니, 왜 또 전화는 안 받는 거냐.
'지금은 상대방이 통화 할 수 없습니다...' 자동음성이 나올 즈음에야 "응 ..." 하니 
내 목소리는 조금 더 커졌겠지.


(낮게 깔면서) 그냥 구경만 했었다며. 조장이면 어떻고 사수면 어떠리. 모포 잘 덮고 이틀만 견디자.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76: Conference  (0) 2019.04.28
Y-75: 다람쥐 쳇바퀴  (0) 2019.04.22
J-53: 기저 심리  (0) 2019.04.03
Y-74: NAVER  (0) 2019.03.26
J-52: 포지션  (0) 2019.03.04
Y-73: 엊그제 같잖아요  (0) 2019.01.19
Posted by 바람의 아들

우연의 겹

슬렁슬렁 2019.04.01 06:32

찢어지는 가난 속의 온기를 찍었는데 진주가 달려 있었네. 오로지 우연이라.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태일 기념관  (0) 2019.04.11
현저동  (0) 2019.04.08
우연의 겹  (0) 2019.04.01
누군가에겐  (0) 2019.03.27
  (0) 2019.03.25
교통법규를 지키는 여인  (0) 2019.03.22
Posted by 바람의 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