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glass

슬렁슬렁 2019. 12. 28. 07:26

 

No glass ceiling

in our dictionaries,

I hope!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wo 0 Two 0  (0) 2020.01.01
빵모자  (0) 2019.12.29
No glass  (0) 2019.12.28
시와, 다녀왔습니다  (0) 2019.12.18
Wonderland  (0) 2019.12.09
Pictures at Exhibitions, 2019  (0) 2019.12.07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빠, 듣다가 잠깐 졸고 그러다 다시 듣고 하면 3시간도 금방이야.

 

바흐의 합창곡 중 하나를 생음악으로 한 자리에서 전부 다, 그것도 제1열에서 들어본 적이 있었던가.
6부 64곡으로 구성된 바흐의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는 
크리스마스부터 새해까지 각 축일에 맞춰 나눠 연주하도록 작곡된 것인데
우리나라의 기질적 풍토에 맞게 연말정산하는 기분으로다 몰아서 즐겼다.

 

하느님을 하나님이라 주장하는 좀 이질적인 자막을 배경으로 한 공연에서
서울모테트합창단과 연주단은 드러머가 유일한 남자일 정도로
압도적인 여성 비율이 인상적이었고 
그 중에서도 베이시스트의 수수한 무대의상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합창단은 전체적으로 메이크업에 공을 들인 듯 하지만
연주단은 'so what?'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고 평가해. 

 


후반부에는 나도 모르게 잠깐 졸았는데 그걸 다 지적하냐?
근데, 무대 좌우에 있던 관객들은 다 어디 갔냐?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84: Lobby  (0) 2020.01.04
W-42: 메리크리스마스  (0) 2019.12.21
Y-83: 830원  (0) 2019.12.16
Y-82: 세상에 ...  (0) 2019.11.26
W-41: 고맙습니다  (0) 2019.11.24
Y-81: 낭만적 유토피아 소비하기 : 사랑과 자본주의의 문화적 모순  (0) 2019.11.05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와

대한민국 인디 싱어송라이터인데

예명은 이집트에 있는 오아시스가 있는 사막이자 서교호텔 뒤에 있던 맥주바에서 따왔다고 ...

 

 

앞으로는 문자를 존중해 주길 바란다 

 

 

(어디 갔어, 이모티콘 ...

여튼 굉장히 착 가라앉은 진중한 톤으로.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나온 남자 주인공

레드 바틀러 역의 클라크 케이블 목소리라고 생각해도 됨.)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빵모자  (0) 2019.12.29
No glass  (0) 2019.12.28
시와, 다녀왔습니다  (0) 2019.12.18
Wonderland  (0) 2019.12.09
Pictures at Exhibitions, 2019  (0) 2019.12.07
Thanksgiving Day  (0) 2019.12.06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