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16

이어가기 2013.11.30 08:41

 

 

음, 먹어도 안전해.

그래도 아빠는 살찌면 안 되니깐 하나만.

 

 


 

여행 전문가 최명애

다채로운 여행·이주 경험 쌓이면서
‘내방식의 삶’ 찾는 디아스포라 늘어
‘제3세계 존중’의 윤리적 성찰 필요

영국 옥스퍼드대 지리환경학과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최명애(37·사진)씨는 “한국인들의 지리적 상상력이 달라지고 있다”고 말한다. 본래 여행을 좋아하는 최씨는, 여행이 좋아 일간지 여행 담당 기자를 했다. 그러다 ‘좋은 여행’이 어떤 건지 제대로 공부해보고 싶어 생태여행을 주제로 4년째 유학 중이다. 그는 1989년 해외여행 자유화 조처,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사태, 2003년 카드대란 등 굵직한 사건들을 계기로 한국인들의 여행과 소비의 패턴, 사회구조, 가치가 크게 변했고, 이에 따라 ‘한국 밖에서의 삶’도 영향을 받게 됐다고 말한다.

 

-21세기 들어 새 유형의 ‘디아스포라’가 늘어나고 있다.

“다양한 나라로 여행하는 경험이 많이 쌓이면 시공간 개념과 가치관이 달라진다. 이젠 더는 세상 어딘가로 쫓겨나 사는 슬픈 디아스포라가 아니다. 자신이 살아보고 싶은 곳으로 가서 그곳 사회·문화를 경험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한국 밖으로 나가더라도 인터넷 발달 덕분에 계속 한국의 가족·친구들과 소통할 수 있고 고립되지 않는다. 20~30대 젊은이들은 확실히 시공간 개념이 다르다.”

 

-스펙을 쌓으려고 외국에 가는 젊은이들도 많지만, 한국사회의 경쟁풍토가 싫어서 떠나는 디아스포라도 많다.

“영국에선 이미 ‘갭 이어(Gap Year)’가 유행이다. ‘자체 안식년’과 같은 개념인데, 공부·일을 중단하고 1년 정도 다른 나라에서 사는 거다. 한국에도 20~30대 직장여성들 중 사표 내고 장기 여행을 하거나 몇달 또는 몇년 외국 도시에서 사는 사람들이 있지 않나. 갭 이어를 끝낸 뒤 ‘이제 충전했으니 가서 열심히 일해야지’라고 생각하는 경우는 별로 없는 것 같다. 오히려 내 삶이 타인의 기준에 따라 ‘표준화·정상화’될 필요가 없다는 것을 깨닫고 자기식대로 살려고 결심하는 이들이 대다수다.”

 

-미국·유럽 사람들이 외국에 가서 사는 것과, 한국의 새로운 디아스포라 현상은 어떻게 다른가?

“과거 식민지 경험이 있는 유럽인들은 지리적 경계에 대한 인식이 한국인들과 많이 다르다. 남미 열대우림이 옆집이고 아프리카가 앞마당인 식이다. 가족·친척들도 다른 나라에 많이 살고. 그러다보니 선택지가 한국인들보다 훨씬 넓고, 주제도 다양하다. 이를테면 1년 동안 벨리즈에 있는 거북이 돌보기 엔지오(NGO)에 가서 자원봉사 하는 식이다. 한국인들도 디아스포라를 선택하는 이유들이 훨씬 더 다양해질 거라고 본다.”

 

-‘좋은 여행’은 ‘좋은 디아스포라’와도 통할 수 있을 것 같다. 외국에서 장단기 삶을 계획하는 사람들에게 어떤 조언을 해줄 수 있을까?

“최근 유럽에선 외국에서 여행 또는 거주할 때 어떤 ‘윤리적 기준’을 지켜야 하느냐가 매우 중요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여행업계에선 세르파에게 어떻게 합당한 수입을 보장해줄 수 있을지, 혹독하게 동물들을 다루는 동물쇼를 없앨 순 없는지, 호랑이·사자 같은 새끼 맹수들을 장난감처럼 다루며 사진 찍는 관광을 막을 방법이 없는지, 선진국 국민들이 제3세계 고아원을 돌며 ‘기부금 관광’을 하는 게 어떤 부작용을 낳는지 따위에 대한 토론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인들은 선진국에 가면 ‘스스로 쫄아서’ 먼저 조심하지만 한국보다 경제수준이 낮은 개발도상국에 가면 그렇지 않은 경우가 종종 있다. 이제 한국인들의 외국 진출이 늘어난만큼, 현지인에 대한 착취, 제3세계를 대하는 우월적 시선, 환경과 생태를 무시하는 처사, 해당 정부에 세금을 제대로 안 내는 행위 등을 성찰해야 한다고 본다.”

 

이유주현 기자

 

 

 

'이어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Y-18  (0) 2013.12.17
Y-17  (0) 2013.12.04
Y-16  (0) 2013.11.30
Y-15  (0) 2013.11.15
Y-14  (0) 2013.11.10
Y-13  (0) 2013.11.02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에서 밑자락까지 차를 댈 수 있는 오름은 세 곳이라나.

그 중 한 곳이 군산이다. 이 표지석이 있는 외길로 5분 정도 올라간다.

길이 너무 좁아 마주오는 차가 없기를 여러 신들에게 빌었다.

 

 

월평게스트하우스에서 군산 가는 도중에 만난 가로수

 

 

주차장에서 잠시 내륙 쪽 오름 모듬을 바라본다

 

 

혼자 다녀와

 

 

일본 놈들이 파게 했던 진지동굴.

정상 가는 길에서 옆으로 약 20여미터 떨어져 있다.

 

 

중간에 뒤돌아서 바라본 한라산.

내일은 그 밑자락에 가볼 거다.

 

 

오름 정상에서 만난 싱그러운 처자들

딸네미가 급생각나 "안녕하세요?"

 

 

이웃 오름과 바다

 

 

삼거리 식당에서 전복죽을 시켰다.

죽 싫다고, 왜 그렇게 맘대로 행동하냐고 방방 뜨더니

국물 한방울 안 남기고 박박 긁어먹더라. 참을 인!

 

 

제주조각공원

 

 

아해만 없었다면 혼자서 하루를 보낼 수도 있었을 듯

2시간을 대충 사진만 찍고 돌아다녔는데도 다 보지 못 했다

 

 

 

 

아프리카 작가들의 돌 다루는 기술과

표현력이 기가 막히다

 

 

 

장성란의 력(力)을 여기에서 만나네

 

 

 

Andrew Mukomberanwa의 성장여인부터

 

 

 

 

 

 

다 봤어. 가자!

나도 하겠다. 제목만 그럴듯하게 붙이면 되잖아.

 

 

 

 

 

 

어떤 사연의 나무 입양까지

비록 입장객은 우리 포함 노부부 4명에 불과했지만

기회가 있으면 또 가리

 

 

입장료 2천원의 용두암 입구에서 주차료 1천원 땜에 기분이 더러웠다.

 

용머리해안 입구 산방굴사

같은 공간에서 한쪽은 무료고 한쪽은 유료니.

주차관리인이 마스크와 모자로 얼굴을 가린 이유이리라.

 

 

 

제주도가 왜 제주도인지 보여준 용두암

 

 

 

 

 

 

 

 

 

예상보다 하루 더 묵은 월평게스트하우스를 떠나

성산일출봉의 펜션을 찾다가 눈에 들어와 잡은 1박 5만원의 민박집

컴퓨터는 있지만 인터넷이 안 된다. 사우나탕처럼 따듯했다는 것으로 위안을 삼는다.

성산일출봉과 차량으로 5분도 안 걸리는 곳이지만 펜션과 민박집이 드글드글하니 굳이 ...

 

 

 

그래도 나쁘진 않았지?

 

 

제주여행 게시글을 검토하니 2일과 3일 여정이 바뀌었네

일기를 미루면 이 짝 나네ㅜㅜ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일카훼리 1호

 

 

 

 

 

 

4시간이란 운항시간을 고려한다면

의자에 앉는 것보다 이렇게 자빠져 있는 게 더 편할지도 모른

쾌속선 승선료의 반값인 2만원 수준.

 

 

8시 전에 도착하여 부랴부랴 찾은 제주포시 고기국수집이 막 문을 닫고 있었다.

딸네미의 강로 차타고 배타고 국수 먹으로 왔는데 말야 ㅜㅜ

 

 

제주도 허리를 무서운 속도로 1시간만에 주파하여 도착한 게스트 하우스

 

 

올레길 7코스와 8코스 사이에 자리 잡고 있어

도보꾼들이 한 두 명씩 계속 들어온다

가격도 정말 착하고 젊은 관리인이 편하게 맞아준다

 

 

강정마을에 들러 문정현 신부님께 반갑게

인사를 드리고 미사에 참여한 타지의 남성

 

 

 

 

 

 

 

쇠소깍

소의 쇠, 웅덩이의 소, 끝이라는 의미의 깍

 

사진촬영을 일절 금하는 이 놈

 

 

내 마음이! 

 

 

 

 

여행 내내 나는 이 놈의 뒤통수만 찍는다

 

 

먹을 걸 쥐어 주고 구걸해서 한 컷

 

 

이런 ㄴ도 있는데 말이다

 

Posted by 바람의 아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