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望遠市場: 손手  (0) 2019.01.09
문화비축기지: 대화  (0) 2019.01.07
안국역  (0) 2019.01.01
어린이대공공: D-7  (0) 2018.12.23
5!  (0) 2018.12.15
4 (井)  (0) 2018.12.13
Posted by 바람의 아들



"프로이드의 정신분석은 읽어봤냐?"

"정신분석과 심리학은 다른 거거든."


소통의 마중물을 끌어댔더니 물의 성분을 구분해 준다.

(무심한 듯 곰곰이 생각해보니 이 대화는 두 번째인 듯)


문화비축기지에서 애써 찾아본 거미줄.

실재에서도 찾기 힘들었지만 보여주기는 더 힘든 피조물.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望遠市場: 손手  (0) 2019.01.09
문화비축기지: 대화  (0) 2019.01.07
안국역  (0) 2019.01.01
어린이대공공: D-7  (0) 2018.12.23
5!  (0) 2018.12.15
4 (井)  (0) 2018.12.13
Posted by 바람의 아들

안국역

슬렁슬렁 2019.01.01 23:11



『살다가 살아보다가 더는 못 살 것 같으면 

  아무도 없는 산비탈에 구덩이를 파고 들어가 

  누워 곡기를 끊겠다고 너는 말했지. 


  나라도 곁에 없으면 

  당장 일어나 산으로 떠날 것처럼 

  두손에 심장을 꺼내 쥔 사람처럼 

  취해 말했지. 


  나는 너무 놀라 번개같이, 

  번개같이 사랑을 발명해야만 했네.





노인네가 꽃바구니 두 개를 들고 전철에 올라탄다.

당시 의식하지 못했지만 스크린 도어에 부착된 

시가 이영광의 <사랑의 발명>이었다.

재작년 12월 31일에 그랬다. 

발명은 잘 되었을까.




'슬렁슬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望遠市場: 손手  (0) 2019.01.09
문화비축기지: 대화  (0) 2019.01.07
안국역  (0) 2019.01.01
어린이대공공: D-7  (0) 2018.12.23
5!  (0) 2018.12.15
4 (井)  (0) 2018.12.13
Posted by 바람의 아들